최중경 장관 '기업 팔비틀기' 실체 드러나나
입력 : 2011-04-15 17:23:49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박지훈기자] 정부가 물가억제를 위해 기업을 직접 압박하는 '관치'를 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있다.
 
민주당 이성남 의원은 14일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지식경제부가 최근 물가대책회의를 하면서 설탕값 인상폭과 인상시기까지 업체에 강요해 정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정부가 재보선을 앞두고 기업을 윽박질러 물가인상을 억제한 것은 명백한 선거개입"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그 근거로 지식경제부가 식품업체에게 인상시기와 인상율을 강요한 정황이 담긴 문건을 공개했다.
 
문건에 따르면 밀가루와 설탕값 폭등에 따라 인상이 불가피한 식품의 인상시기를 순차적으로 4월16일, 5월16일, 6월16일로 지정하고 인상율은 9%로 고정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임채민 국무총리실장은 "정부가 재보선 날짜를 기준으로 물가관리를 했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부인했다.
 
 
 
뉴스토마토 박지훈 기자 jhp2010@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지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