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현대그룹에 법적대응 착수
입력 : 2010-11-30 15:55:29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이호석기자] 현대차그룹이 현대건설 인수전과 관련해 현대그룹에 대한 본격적인 법적대응에 착수했다. 또 금융당국에 대해서도 문제가 된 프랑스 은행 차입금에 대한 출처 조사 등을 거듭 촉구했다.
 
현대차그룹은 30일 "현대차가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하면서 현대차 임원을 명예훼손, 업무방해, 신용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한 현대상선 및 현대증권 등을 상대로 무고 및 명예훼손죄의 혐의로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금융위원회 및 금융감독원에 대해서도 MOU체결 과정에서 외환은행의 위법, 부당한 주관기관 업무수행 및 프랑스 은행 차입금 1조 2000억원의 출처 등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현대차그룹은 또 "본건 입찰이 정상궤도를 찾을 때까지 법적조치를 포함한 모든 대응수단을 취할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강경한 태도를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현대그룹과 마찬가지로 법적인 대응에서 나섬에 따라 현대건설 인수전은 공정성 시비가 불거지며 소송까지 가는 사태를 맞게 됐다.
 
뉴스토마토 이호석 기자 arisan@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호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