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세계최초 '디지털 용접시스템' 개발
입력 : 2010-11-03 14:56:52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이성빈 기자] 현대중공업(009540)은 세계 최초로 ‘디지털 용접 시스템’을 개발해 선박 용접에 디지털 방식을 적용한다고 3일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이를 적용, 2015년까지 전체 용접 작업을 디지털화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디지털 용접 시스템 활용으로 연간 100만 시간(工數) 절감 등 용접 생산성이 지금보다 20% 가량 향상될 것"이라며 "100만 시간은 30만톤급 초대형유조선(VLCC) 5척을 더 용접할 수 있는 시간으로, 1000억원 이상의 유무형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개발한 디지털 용접시스템은 ▲전원을 공급하는 용접기 ▲용접재료인 와이어를 공급하는 송급기 ▲실제 용접을 수행하는 캐리지 ▲전선 케이블 등 용접 시스템을 구성하는 모든 핵심장치를 디지털 통신으로 연결, 전체 용접 정보를 디지털화하는 첨단 용접시스템 등이다.
 
이로 인해 작업자가 사용하고 있는 전압과 전류의 크기를 LCD 화면으로 실시간으로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어 누구나 쉽게 최적의 전압과 전류로 용접할 수 있다.
 
기존 아날로그 방식에서 용접기를 작동시키기 위해 14개의 케이블을 사용한 것에 반해 디지털 방식에서는 단 2개로 줄여 원가 절감도 가능해졌다. 또 자가 고장 진단도 가능해 고장 부분의 신속한 수리도 가능하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06년부터 디지털 용접 시스템 개발을 시작했으며, 디지털 통신방식, 제어회로 등 6개 부분의 국내 특허를 출원 중이다.
 
뉴스토마토 이성빈 기자 brick78@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