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대통령실, 대국민 사과 가능성에 "비속어만 문제라면 주저할 이유 없다"
이재명 부대변인, MBC라디오서 "심각한건 비속어 논란 아냐…바이든 아닌건 분명"
2022-09-27 09:39:01 2022-09-27 09:50:10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이 26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임유진 기자]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27일 윤석열 대통령의 막말 논란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 가능성에 "비속어만이 문제라면 대통령이 국민에게 어떠한 입장을 표명하는데 주저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이 부대변인은 이날 MBC라디오에서 진행자가 '비속어가 있었다는 사실이 인정 된다면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가 있어야 되는 거 아닌가'라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이 부대변인은 "본질은 그것이 아니고 (발언이)어떤 의도나 맥락에서 이뤄졌는지를 먼저 확인해야 한다"며 "그 과정을 국민들이 이해한 다음에 다른 문제가 있다면 얼마든지 야당 지도부를 모시고 (해당 논란에 대해)설명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지금 일부 언론에서 이것을 비속어 논란으로 규정하고 있다. 만약에 비속어가 이 논란의 본질이라면 대통령이 유감표명이든 그 이상이든 주저할 이유도 없고 주저해서도 안 된다"며 "그런데 저희가 문제 제기하고 심각성을 갖고 있는 건 비속어 논란이 아니다"고 했다.
 
그는 '바이든'이라는 표현이 아니라 '날리면'이라는 표현을 썼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서 여러 전문가들에게 자문을 구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해 행사를 빠져 나가면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해주면(줘서) 바이든(날리면)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통령실은 해당 발언 16시간 만에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었으며, 욕설의 대상도 미국 의회가 아닌 우리 국회(야당)를 가리킨 것이라고 해명했다. 해당 영상에 자막을 달아 최초 보도한 MBC가 허위보도를 했다는 게 대통령실 주장이다.
 
이 부대변인은 "저희가 바이든이 아님을 확인하기 위한 나름대로의 과정을 거쳤다"며 "반대로 얘기해서 언론도 그 단어가 어떤 단어인지를 확정해나가는 과정이 있었다면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과정이 없이 저희들에 확인도 없이 대통령의 발언이 기정사실화돼 자막화 되고 그것이 무한 반복됐다, 이것이 문제"라고 유감을 표했다.
 
이 부대변인은 "음성분석 전문가도 특정할 수 없는 단어를 일부 언론에서 특정을 한다"며 "특정하는 그 문장이 누가 보더라도 동맹관계를 훼손하고 동맹을 마치 조롱하는 듯한 뉘앙스의 문장을 만들어낸다"고 했다. 이어 "특정되지 않은 단어로 인해서 국민들을 오해하게 만들고 그것이 국제 사회에서 오해하게 만드는 건 굉장한 동맹 훼손"이라고 했다.
 
 
임유진 기자 limyang8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