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상생 앞장 삼성전자, '스마트비즈엑스포' 개최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받은 중소기업 78개사 참가
입력 : 2021-10-27 16:00:00 수정 : 2021-10-27 16:00: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삼성전자(005930)의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에 참여한 중소기업들이 '2021 스마트비즈엑스포'에 모인다.
 
27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스마트비즈엑스포는 26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하고 삼성전자, 중소기업중앙회, 동반성장위원회, 스마트공장 추진단 등이 공동 주관한다. 
 
삼성전자는 거래 여부와 상관없이 국내 제조 중소·중견기업의 경쟁력과 자생력 확보를 위해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을 시행중이다. 특히, 중소기업들의 지속가능한 경영 체계 구축을 위해 제조현장 혁신, 판로개척, 인력양성, 기술지원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삼성전자의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에 참여한 중소기업들이 한 자리에 모여 자사 제품과 기술을 홍보하고 신규 판로를 개척하는 민관협력 전시회이다. K방역 보건용품,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식음료 등 다양한 분야 78개 기업이 참여한다.
 
서울 코엑스에서 26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2021 스마트비즈엑스포'에 참가한 백신용 최소잔여형 주사기 생산기업 '풍림파마텍' 직원이 주사기 생산에 사용된 금형 모형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김종호 삼성전자 스마트공장지원센터장은 "스마트공장 사업은 1회성 지원에 그치지 않고, 지원이 완료된 후에도 중소기업의 자생력 확보와 매출확대,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가 코로나19 상황으로 어려운 중소기업들의 국내외 판로개척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비즈엑스포 개최 외에도 △글로벌 방송을 통해 105개국에 기업 소개와 제품 홍보 △국내외 바이어 상시 매칭 △삼성 명절 임직원 직거래장터 초청 △삼성 임직원 온라인몰 입점 지원 등을 실시해 판로 개척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추진해오던 중소기업 대상 제조 환경 개선 사업인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을 2018년부터는 종합지원 활동으로 발전시켜 운영하고 있다. 2018년부터는 삼성과 거래 여부와 상관없이 지원이 필요한 모든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와 공동으로 1100억원을 조성하고 중소기업중앙회와 협업하고 있다.
 
서울 코엑스에서 26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2021 스마트비즈엑스포'에 참가한 안면보호구 생산기업 '오토스윙' 허문영 대표(가운데)가 삼성전자 관계자들과 개발중인 제품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조현장 혁신, 공장운영 시스템, 제조 자동화 등의 분야에서 총 200여명의 사내 전문가를 선발, 스마트공장 지원 기업에 8주에서 10주간 상주 또는 상시 방문해 각 기업별 상황에 맞게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생산성 향상과 현장 혁신 지원뿐만 아니라 △국내외 판로개척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 △애로기술 지원 △스마트365센터 운영을 통한 스마트공장 구축 유지관리와 고도화 등을 지원하고 있다. 스마트공장 지원이 완료된 후에도 지속적으로 현장혁신, 판로개척, 인력양성, 기술지원 등을 실시해 해당 기업들의 지속 가능한 자생력 확보를 지원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2500여 개사에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했고 올해도 30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지원 예정이다.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은 전국 곳곳의 중소 제조기업 대상으로 실시되어,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의 격차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지역 간의 격차 완화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