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3826억원 규모 PC선 4척 수주
중동 소재 선사와 계약…2024년 상반기까지 인도
입력 : 2021-10-25 13:47:10 수정 : 2021-10-25 13:47:10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009540)이 총 3826억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대형 석유화학제품운반선(PC선)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중동 소재 선사와 11만4000톤(t)급 대형 PC선 4척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239m, 너비 44m, 높이 22m 규모로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해 2024년 상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할 예정이다.
 
현대삼호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건조해 지난해 9월 인도한 LNG 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 사진/한국조선해양
 
한국조선해양은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총 61척의 LNG 추진선을 수주했다. 올해 발주된 4만톤급 이상 중대형 PC선 67척 가운데 약 60%인 40척을 주문받으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친환경 선박으로의 글로벌 패러다임 전환이 가속함에 따라 다양한 선종에 걸쳐 친환경 연료 추진 선박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품질의 선박을 건조해 고객만족도를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