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측, 이낙연 캠프 대변인 '허위사실 유포' 신고
중앙당 선관위·윤리감찰단에 신고장 제출…오영훈 수석대변인 사퇴도 촉구
입력 : 2021-08-03 20:09:35 수정 : 2021-08-03 20:09:35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낙연 경선후보 측 수석 대변인인 오영훈 의원을 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와 윤리감찰단에 신고했다. 오 수석 대변인의 사퇴도 촉구했다.
 
이 지사 캠프 측은 3일 "이 지사가 경기도 차량, 비용을 이용해 불법 경선 운동에 참여한 것처럼 허위 사실을 공표하는 등 공직선거법 및 민주당 윤리규범을 위반했다는 판단"이라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신고장을 당 선거관리위원회와 윤리감찰단에 각각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 캠프 측은 오 수석대변인이 이 후보가 경기도민의 세금을 불법으로 선거운동에 사용한 것처럼 발언한 것을 허위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오 수석 대변인은 논평 등을 통해 '경기도민 혈세가 자신의 선거운동을 위한 주유비로, 차량유지비 등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낙연 필연캠프에 오 수석대변인의 사퇴도 촉구했다.
 
이 지사 측 캠프는 "이 지사가 개인 일정에 해당하는 부분은 철저하게 공식 도정 일정과 분리하는 등 경선일정 수행 과정에서 일체의 세금을 사용한 일이 없음에도 허위사실 유포를 통해 이 후보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경선의 신뢰성과 공정성을 훼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수준을 떨어뜨리고, 국민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자폭성 '묻지마 네거티브'가 횡행하고 있다"며 "이는 정치혐오를 불러 일으켜 경선을 혼탁하게 만들고 유권자의 판단을 흐리게 하려는 고전적인 마타도어 정치 수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단호한 조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3일 이낙연 경선 후보 측 수석 대변인인 오영훈 의원을 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와 윤리감찰단에 신고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