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스가 전화회담…"미일 동맹 강화"
입력 : 2021-01-28 03:37:28 수정 : 2021-01-28 03:37:28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전화회담을 하고 양국간 동맹 강화를 확인했다.
 
28일 일본 NHK 방송에 따르면 양국 정상은 이날 오전 1시쯤부터 약 30분간 진행된 전화 회담에서 미일 동맹을 강화하는 한편, '자유롭게 개방된 인도·태평양' 전략 실현을 위해 긴밀히 연대하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양국 정상은 미국의 일본 방위 의무를 규정한 미일 안보조약의 적용 대상에 중일 간 영유권 분쟁지인 센카쿠 제도가 포함된다는 것을 재확인했다.
 
또 미국, 일본, 호주, 인도를 포함한 이른바 '쿼드 4개국'의 협력 및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의 조기 해결과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협력하는 데 의견을 모았다. 코로나19 및 기후변화 문제 등에서도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스가 총리는 회담 후 기자들에게 "대통령 당선 후 두 번째 회담이었다"며 "지난번보다 차분히 실질적인 대화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한 논의는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