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현대중공업 손잡고 미얀마 가스에너지 개발
입력 : 2021-01-27 14:00:00 수정 : 2021-01-27 14:00:00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포스코와 현대중공업이 5000억원 규모 미얀마 가스 개발 사업을 함께 추진한다. 
 
포스코그룹은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현대중공업이 미얀마 가스전 3단계 개발을 위한 EPCIC 계약을 27일 포스코센터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EPCIC은 설계(Engineering), 구매(Procurement), 제작(Construction), 설치(Installation), 시운전(Commissioning)을 말한다. 이날 체결식에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두 회사는 미얀마 가스전의 안정적인 생산을 유지하기 위한 가스승압플랫폼과 추가 설비를 설치한다. 가스승압플랫폼은 미얀마 가스전 누적 생산에 따라 압력이 낮아진 저류층에서 가스를 추가 회수하는 설비다. 저류층은 원유나 천연가스가 지하에 모여 쌓여 있는 층을 말한다. 현대중공업은 기존 플랫폼 인근 지역에 가스승압플랫폼과 연결 브리지 등 추가 설비를 2024년까지 설치할 예정이다.
 
국내 기업의 해외자원 개발 대표적인 성공 사례로 평가받는 미얀마 가스전은 1단계 개발을 통해 2013년부터 상업 생산을 시작해 하루 약 5억 입방피트(ft³) 가스를 중국과 미얀마에 공급하고 있다. 연간 3000~4000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는 등 포스코그룹 가스사업의 캐시카우(수익창출원)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미얀마 가스전 1단계 개발 때 해상 플랫폼을 설치한 바 있다. 이때의 경험을 인정받아 3단계 개발에 참여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27일 오전 열린 체결식 사진. 오른쪽부터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이흥범 포스코인터내셔널 에너지본부장, 박승용 현대중공업 선박해양영업본부장,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장. 사진/포스코
 
현재 미얀마 가스전은 2022년을 목표로 추가 생산정을 개발하는 2단계 사업을 진행 중이다. 미얀마 가스전에서 남쪽으로 약 30km 거리에 위치한 마하 구조의 평가 시추를 앞두고 있어 기존 가스전 생산 설비와의 연계 개발을 통한 추가 확장이 기대된다.
 
지난 21일 포스코 9% 니켈강을 적용한 세계 최초 친환경 LNG 추진 원료 전용선 운항에 성공하고, 포스코에너지가 광양 LNG터미널에 20만㎘ 규모의 6탱크를 증설하는 등 LNG 밸류체인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포스코그룹은 미얀마 가스전 3단계 개발을 계기로 LNG사업간 시너지가 극대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개발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포스코그룹 LNG사업의 핵심인 미얀마 가스전이 안정적인 가스 생산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은 "친환경 분야에서 사업의 기회가 점차 확대되는 만큼 다양한 기술개발과 과감한 투자를 통해 시장 내 입지를 확고히 다져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미얀마 가스전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동남아시아, 호주, 미국 등 핵심 지역의 신규 탐사와 개발 자산을 매입하고 있다. 나아가 LNG 트레이딩 경쟁력 강화와 LNG·액화수입터미널, LNG IPP 사업 개발 등 LNG 밸류체인 확장을 통해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