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신학기 등교수업 방안 검토해야"
WHO, 학교 감염확산 가능성 낮아
학부모 돌봄부담 가중
사회성 부족 등 정서적 문제
입력 : 2021-01-23 10:38:14 수정 : 2021-01-23 10:38:14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교육부에 신학기 등교 수업 방안을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원격수업 장기화 문제를 거론하며 "교육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신학기 수업 방식과 학교방역 전략을 미리미리 준비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번 봄엔 등교수업을 정상 진행할 수 있을지 학생, 학부모의 기대와 걱정이 교차하고 있다"며 "지난 1년간의 경험을 토대로 관련 연구 결과와 각계 의견을 충분히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세계보건기구(WHO) 보고서는 지역사회의 유행 정도가 심각하지 않고 방역수칙만 지켜진다면, 학교는 감염확산의 주 요인이 될 가능성이 낮다고 하는 분석결과를 내놓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지난 한 해 사상 초유의 감염병 위기 속에서도 교육당국과 일선 학교는 우리 아이들이 결코 학업을 멈추는 일이 없도록 부단히 애써왔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원격수업이 길어지면서 취약계층 아이들의 학습격차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고, 학부모님들의 돌봄 부담도 가중되고 있다"며 "또 오랜 시간 친구들을 만나지 못한 아이들의 사회성 부족과 우울감 등 정서적 문제도 걱정이 된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올해는 좀 더 달라져야 한다"며 "원격수업이 불가피한 상황에도 대비해, 수업의 질은 높이고 격차는 줄이도록 교사와 학생 간 소통 확대와 인프라 확충을 차질 없이 추진해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교육당국이 한 걸음 앞서 대비하면 학교와 학생, 학부모 모두에게 작년보다는 좀 더 안정적이고 예측 가능한 한 해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교육부에 신학기 등교 수업 방안을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사진은 정 총리. 사진/뉴시스
 
 
세종=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