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과기부, '방송채널 대가산정 협의회' 꾸려…27일 첫 회의
입력 : 2021-01-22 16:23:30 수정 : 2021-01-22 16:23:3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유료방송 사용료 배분구조 등에 대한 합리적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방송채널 대가산정 개선 협의회'를 공동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현행법상 방송사업자 간에 자율적 합의로 결정되는 방송채널 사용대가와 관련해 계약과정에서 분쟁이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방송송출 중단이나 소송까지 이어지며 시청권이 위협받는다는 우려가 나온다. 방통위와 과기정통부는 이러한 상황을 사전에 방지할 합리적 개선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협의회는 방통위의 방송시장 활성화 정책방안의 '공정한 방송환경 조성'과 과기정통부의 2021년 업무계획의 '혁신적 플랫폼·미디어 성장 기반 마련' 중 디지털 공정·상생 환경 조성의 후속 조치다. 방송 학계 및 전문가, 연구기관, 방송사업자 단체, 정부 등 관계자 14명이 참여한다. 위원장은 김도연 국민대 언론정보학부 교수가 맡았다.
 
오는 27일 개최되는 첫 회의에서는 '유료방송시장의 재원구조 및 프로그램 사용료 배분방식 현황'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향후 회의 운영과정에서 폭넓은 의견수렴을 위해 방송사업자뿐 아니라 외부 전문가 자문 등도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협의회는 유료방송 프로그램 사용료 배분기준, 프로그램 사용료 지급현황 및 지급비율 등 콘텐츠 거래시장 현황을 분석한다. 방송사업자와 콘텐츠사업자 간 공정거래를 위한 사용료 배분구조, 합리적 채널 계약방안 등 프로그램 사용료와 관련된 제도개선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