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코로나 백신 허위조작정보 대응체계 가동…민간 팩트체크 활성화
방통위·방통심의위·경찰청 등 범정부 대응…삭제·차단 조치 예정
입력 : 2021-01-18 17:57:33 수정 : 2021-01-18 17:57:33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방송통신위원회는 백신 등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허위정보에 대한 대응체계를 가동하는 등 대응 방침을 18일 발표했다. 관계 부처·기관의 공조 체계를 구축하고 민간 팩트체크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방통위는 중앙사고수습본부·방송통신심의위원회·경찰청 등과 범정부 대응체계를 가동해 가짜뉴스를 신속하게 삭제·차단하는 등 엄정 대응할 예정이다. 방통심의위는 코로나19 백신 관련 가짜뉴스로 인한 사회적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중수본·질병청 등의 요청이 있을 경우 신속하게 심의 후 삭제·차단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주요 언론사와 시민 참여를 통해 팩트체크를 실시하는 '팩트체크넷'에서는 백신 등 코로나19 관련 검증된 기사를 제공한다. 지난해 11월 서비스를 시작한 '팩트체크넷'은 국민의 제안·제보사항에 대해 역량을 갖춘 팩트체커(기자·전문가 등)가 팩트체크 과정·결과를 공유하는 개방형 플랫폼이다. 코로나19 백신 관련 허위조작정보에 대한 검증도 진행 중이다. 언론사별 팩트체크 결과가 저장·공유되는 아카이브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방통위는 코로나, 백신 등 관심 주제어별로 팩트체크된 언론 보도를 쉽게 확인할 수 있게 하는 등 팩트체크넷을 효과적으로 활용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한 방역당국의 공신력 있는 정보를 신속하게 전달하도록 방송사에 팩트체크를 활성화할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구글은 코로나19 백신 관련 허위정보를 바로잡는 전세계 뉴스룸을 돕기 위해 300만달러(약 33억원) 규모의 '백신 허위정보 대응 공개 기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구글 뉴스 이니셔티브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및 면역 형성 관련 정보를 보다 검증하는 저널리즘 프로젝트당 최대 100만달러(약 11억원)를 지원할 계획이다. 구글은 학문적 연구를 기반으로 한 협업 프로젝트 팀과 달성 목표 지표가 명확한 프로젝트를 우선으로 선정할 방침이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