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민생안정대책)연휴 선별진료소 600개 운영, 백신 접종 시작…'방역·안전' 방점
선별진료소 운영 민간기관 시설비 66% 집행
2월부터 의료진·요양병원부터 백신접종 시작
열차 50% 제한·고속버스·버스 예매 제한 권고
중앙재난안전상황실 24시간 안전대응 가동
입력 : 2021-01-20 10:00:00 수정 : 2021-01-20 10:00:00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정부가 설 연휴기간 동안 의료대응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전국 선별진료소 620곳을 운영한다. 2월부터 의료진, 요양병원·시설 거주 노인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하고, 3분기부터는 성인 대상 접종을 시작한다. 또 명절기간 동안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을 가동하는 등 기상, 도로·해상·항공·교통을 점검하는 '24시간 안전 대응체제'를 구축한다.
 
정부는 20일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설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했다. 먼저 설 연휴기간 빈틈없는 의료대응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전국 선별진료소 620개소를 가동한다. 권역별 선별진료 긴급지원팀도 구성하는 등 신속한 진단검사 체계를 유지한다.
 
설 연휴기간 중 발생할 수 있는 코로나19 의료공백을 방지하기 위해 전국 70개소(1월 17일 기준 병상 8631개) 감염병 전담병원도 상시 운영한다. 아울러 응급실 24시간 진료체계를 유지하고, 연휴 기간동안 문을 여는 의료기관·약국 정보도 제공할 계획이다.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는 민간의료기관에 대한 시설·장비 지원 등 예비비 지급도 명절전까지 66%(255억원)를 신속 집행한다. 감염병전담병원, 거점전담병원이 환자 치료를 원활이 할 수 있도록 파견 의료인력에게는 수당을 지급한다. 특히 중증 간호수당(3300명)의 경우는 이달 중 지침을 마련해 2월부터 지급을 개시한다.
 
20일 정부는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설 연휴기간 동안 의료대응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전국 선별진료소 620개를 운영하는 내용의 '설 민생안정대책'을 내놨다. 지난 18일 오전 울산 북구 화봉공원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가 진행중인 모습. 사진/뉴시스
 
코로나19 확진자 격리·입원에 따른 생활지원비(3인가구 기준 103만5000원)와 사업주 대상 유급휴가 비용(1일 13만원 상한)도 명절전까지 45%(292억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코로나19용 백신 지급도 2월부터 의료진과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 거주 노인을 우선적으로 접종을 시작한다. 이를 위해 백신 구매비용을 지급하고, 초저온냉동고 등 부대물품도 구비할 계획이다. 이어 11월까지는 전국민 면역 형성을 목표로 3분기부터 일반 성인을 대상으로 예방접종 개시를 준비한다.
 
대규모 이동이 예상되는 설 연휴기간 상황을 고려한 설 특별교통대책도 수립키로 했다. 열차 예매는 50%로 제한하고, 고속·시외버스는 창가좌석 우선 예매를 권고한다.
 
고속도로와 휴게소 등 도로분야 방역은 높이되, 혼잡 완화에 집중키로 했다. 혼잡정보나 우회 정보 등은 스마트폰 앱 등을 통해 제공할 계획이다.
 
24시간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는 설 명절 기간 발생할 수 있는 재난 등을 대비한다. 기상상황, 도로·해상·항공 교통상황 점검, 주요 사고 대처상황 등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도로시설은 교량과 터널 등 입출구 상급 결빙구간 등을 집중 점검하고, 각종 안내 표지판을 보수·보강한다. 기상악화에 대비해 제설대책반도 편성하는 등 비상근무 체졔를 유지한다.
 
다중이용시설의 화재 안전을 위해서는 설 전후 소방력을 근접배치하는 등 특별 경계근무를 실시한다. 전기·가스 안전에 대비해 명절 전까지 전통시장,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 1400개소를 대상으로 특별안전점검도 추진한다
 
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