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씨카드, 싱가포르 국립대에 '결제 데이터' 제공
코로나 경제영향 분석 연구 지원…"데이터 품질 인정"
입력 : 2021-01-18 12:40:28 수정 : 2021-01-18 12:40:28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비씨카드가 싱가포르 국립대학교에 카드결제 데이터를 공급한다고 18일 밝혔다.
 
비씨카드는 싱가포르 국립대 연구진의 의뢰에 따라 결제 정보를 전달하기로 했다. 코로나19가 전파된 지난해 1월부터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의 사용 기한이었던 8월까지의 결제 데이터이다.
 
싱가포르 대학에 데이터를 제공하기로 한 데는 연구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디자인환경대학에서는 코로나와 ‘세계 도시별 공간구조에 따른 경제 회복성' 간 상관관계에 대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임세현 비씨카드 빅데이터센터장은 "이번 공급 계약은 비씨카드의 결제 데이터가 세계로 도약하는 첫 발판"이라며 "앞으로도 최대 규모 및 최고 품질의 결제 빅데이터로 고객에게 차별화된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비씨카드는 지난 2019년 7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금융빅데이터플랫폼 주관사로 선정돼 12개 제공기관과 함께 다양한 융합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다. 또 업계 최초로 7개 부가가치통신망사업자(VAN) 및 PG사와 손잡고 소비자 편익 제고를 위한 데이터 협업을 추진 중이다.
 
비씨카드가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카드 결제 데이터를 제공하기로 했다. 사진은 비씨카드 본사. 사진/비씨카드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