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국내 최초 청소년 안전망 통합지원센터 운영
지자체·경찰서·교육청 인력 상주…위기 사례 맞춤형 관리
입력 : 2021-01-14 13:26:15 수정 : 2021-01-14 13:26:15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 노원구가 전국 최초로 위기 청소년 유관기관 인력들이 한데 상주해 협업하는 조직과 공간을 만들었다.
 
노원구는 ‘청소년 안전망 통합지원센터(센터)’를 설치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지하철 4호선 상계역과 4·7호선 노원역 등 청소년 밀집 지역에 가까운 상계2동 치안센터를 리모델링한 건물이다.
 
센터에서는 노원구, 경찰서, 교육청, 민간 부문이 한 공간에서 위기 청소년에 공동 대응하게 된다. 상호 신속한 정보 공유로 청소년 중심의 맞춤형 지원과 통합 사례관리를 통해 사각지대를 해소할 계획이다.
 
학교폭력 등 범죄에 노출된 9~24세 청소년을 대상으로 상담·집단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노원구 담당직원 및 사례관리사 4명,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사례관리사 3명, 경찰서 학교전담경찰관(SPO) 2명, 교육청 위기청소년관련 담당 1명이 상주한다.
 
경찰서 접수 사건을 청소년 안전망 팀에 의뢰하면 노원구, 경찰관, 장학사, 센터 사례관리자 등이 참석하는 통합 사례회의를 통해 개인별 개입 계획을 짠다. 노원구는 학교폭력위원회 참여 및 심리검사 연계 등을 제공하고, 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위기맞춤형 사례관리, 경찰서는 선도프로그램 실시, 교육청은 학교생활 적응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필요할 때에는 노원구 아동보호전문기관, 중독관리지원센터 등과도 협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노원구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기존에는 경찰서와 교육청과 지방자치단체가 서로 공문만 보내고 소통이 안됐다"면서 "센터 상주 인력끼리는 학교 생활과 사례 관리 등의 정보를 공유해 보다 세밀한 학생 위주의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각 기관의 청소년 대상 서비스들에서 중복되는 부분은 제외할 수 있다"며 "반대로 경찰서와 교육청에 특정 정책 재원이 없고 노원구가 있는 경우에는 예산 제공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청소년안전망 통합지원센터 설치로 민·관·경의 긴밀한 협업해 더 촘촘한 위기청소년 지원체계를 구축하게 됐다”며 “모든 청소년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성장하도록 ‘한 아이도 포기하지 않는 노원’을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노원구는 ‘청소년 안전망 통합지원센터(센터)’를 설치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진/노원구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