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13일 사장단 회의…메시지 '주목'
비대면 화상 회의, 포스트 코로나 전략 논의
입력 : 2021-01-07 16:13:51 수정 : 2021-01-07 16:17:43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오는 13일 상반기 사장단 회의를 연다. 지난해 연말 임원 인사 후 진행되는 첫 사장단 회의인 만큼, 신 회장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7일 롯데에 따르면 13일 오후에 열리는 이번 회의에는 신 회장과 각 계열사 대표, 롯데지주와 4개 사업 부문(BU) 임원, 전략기획 담당 임원 등 100여 명이 참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각 계열사 사무실에서 다원 생중계하는 방식의 비대면 화상 회의로 진행된다.
 
이번 회의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그룹의 전략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신 회장은 지난 4일 신년사에서 간과했던 위험요소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하고, 계열사 간 시너지를 만들 것을 강조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그룹을 정비해 재도약하는 방안 등이 주된 내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지주 제공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