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윤석열 찍어내기' 국제 망신, 대통령이 중단해야"
비대위원회의 "어떤 제도로 안전 보장받지 못해"
입력 : 2020-12-03 11:07:38 수정 : 2020-12-03 11:07:3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3일 "문재인정부의 (윤석열) 검찰총장 찍어내기와 법치주의 유린이 세계적 문제로 비화하고 있다. 희대의 국제망신"이라며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윤석열 검찰총장 문제를 이 정도 시점에서 중단하는 게 현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영국, 일본 등 해외 주요 언론들이 이번 사태를 비중 있게 다루면서 한국의 법치주의 파탄을 우려하는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 대한민국이 세계 경제적으로 10대 국가이고 민주주의를 자처하여 온 그런 나라인데 이제 와서 법치주의 무너지고 헌법질서가 제대로 확립되지 않는 모습을 보인다는 것은 그간 우리가 쌓아온 여러 업적을 폄하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위원장은 "대통령은 오로지 업적만으로 평가받지, 어떤 제도를 만든다고 해서 대통령의 안전을 보장받지 못한다는 것을 정치 역사에서 뼈저리게 경험했다"며 "이런 점을 참작해 현 단계에서 윤 총장 문제를 하루속히 매듭지을 것을 바란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 논란과 관련해서는 "국민들의 의혹이 점점 커지고 있다"며 "정말 대통령 말 한 마디에 원전 경제성이 조작되고 원전 조기 폐쇄까지 이어졌다는 게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집권세력이 원전수사를 전방위적으로 무마하는 과정에서 검찰총장 직무정지라는 무리수를 뒀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권력 수사에 절대 성역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현재 권력 수사를 교묘한 방법으로 덮고 넘어간다고 해서 영원히 가려지진 않을 것이다. 우리는 이것도 역시 지난번 정권에서의 '국정원 댓글 사건'에서 확인한 바 있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이용구 법무부 차관 내정자는 우리법연구회 출신이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청문회 준비 단장을 거쳤고, 논란이 되고 있는 백운규 전 산업자원부 장관의 변호인 출신"이라며 "법무부 차관이 검찰이 수사하는 월성원전 1호기와 관련된 백 전 장관의 변호인이라는 자체가 '이해충돌 방지' 원칙에 저촉되는 만큼 지금이라도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