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윤석열, 정치 하지 않겠다고 선언해야"
"검찰총장 직무만 수행해야 검찰 중립성 보장돼"
입력 : 2020-12-02 10:36:10 수정 : 2020-12-02 10:36:1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 사태와 관련해 "윤 총장은 '정치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라"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윤 총장이 정치를 '안 한다'가 아니라 '하지 않겠다'고 명백히 선언해야 한다. '정치 할 생각도 전혀 없고 정치 중립으로 검찰총장 직무만을 충실히 수행하겠다' 이렇게 해야 대한민국의 법치주의가 살고 검찰의 중립성과 독립성이 보장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 원내대표는 차기 대권주자 여론조사에서 윤 총장의 지지율이 높게 나오는 데 대해서는 "중립적이어야 할 현직 검찰총장을 대선후보군에 넣는 것 자체가 잘못된 일"이라며 "조사 대상에서 빼는 것이 정상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이) '퇴임 후 국민에 봉사할 수 있는 일이 뭔지 고민해보겠다'고 한 말은 정치를 하겠다는 말이 아니라고 본다"며 "공직자가 할 수 있는 일반적인 이야기인데, 그것을 정치하겠다는 뜻으로 '관심법'으로 읽고 더불어민주당이 공격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윤 총장의 임기가 끝나더라도 야권에서 영입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아직까지 시간이 많이 남았기 때문에 알 수는 없는 일"이라며 "내일의 일을 말하면 귀신이 웃는다"며 즉답을 피했다.
 
아울러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께서 지금이라도 추미애 장관을 경질하고 윤석열 총장에게 임명장 주실 때 했던 이야기(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똑같이 수사하라)를 한 번 더 확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평소 소신 등에 비춰 보면 검찰총장의 임기를 보장해야 하고, 추 장관을 나무라고 경질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고 있는 것이 문제"라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