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이대론 선거 못이겨"…야권연대 여론몰이
"서울시장 출마 없다" 고수…김종인은 '냉담'
입력 : 2020-12-02 14:00:16 수정 : 2020-12-02 14:00:1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전망에 대해 "이대로는 (여권을) 못 이긴다"며 야권연대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보궐선거에 앞서 중도·보수 세력은 물론 합리적 진보 세력과도 손을 잡아야 승리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안 대표는 이번에도 서울시장 선거에 대해 "출마 의사가 없다"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안 대표는 2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자로 참석해 "당장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를 예상해보면 굉장히 어렵다. 절박함을 가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 참석해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 대표는 보궐선거 승리를 위해 "야권 전체가 모여야 한다"며 "지금은 제1야당과 함께 중도, 합리적 개혁을 생각하는 진보를 다 끌어모아야 겨우 할만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로 경선에 들어가기보다 이슈를 중심으로 모이는 일이 중요하다"며 "법무부와 검찰 갈등 등 국민이 관심 갖는 이슈를 갖고 제1야당과 중도, 합리적 진보가 함께 이야기를 하고 합의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보궐선거에서 자신의 역할은 '조력자'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에 대해 "출마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대신 "후보가 결정되면 전력을 다해 돕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차기 대권 도전에 대해서는 "제가 대선 후보가 되면 좋겠지만 만약 되지 않더라도 열심히 도와 정권교체를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야권재편 시기에 대해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의 갈등 사태가 정리되면 시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안 대표는 강연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정기국회가 끝나고 법무부와 검찰 간의 문제점들이 어는 정도 정리가 되면 본격적으로 야권 재편에 대해 각자의 의견을 얘기하고 여러 가지 형식들에 대한 고민이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가 최근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의 릴레이 1인 시위 현장을 격려 방문하는 등 국민의힘과의 접촉면을 연일 넓히고 있지만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반응은 냉담한 상황이다. 김 위원장은 전날 안 대표의 시위 현장 격려 방문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무슨 뜻을 갖고 방문하는지는 설명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