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파업…완성차 11월 판매 주춤
판매량 67만4000여대로 전년동기보다 5.1% 감소
입력 : 2020-12-01 17:12:04 수정 : 2020-12-01 17:12:04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국내 완성차 업체의 판매 회복세가 다시 주춤한 모습이다. 코로나19 재확산과 파업이 악영향을 미쳤다.
 
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차, 한국지엠, 쌍용차, 르노삼성 등 국내 완성차 5개사의 11월 판매는 67만4040대로 전년 동기보다 5.1% 감소했다. 완성차 업체의 판매는 9월에 처음으로 증가하면서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고 10월에는 감소로 돌아섰지만 폭이 1% 정도로 크지 않았다. 지난달 전체 내수 판매는 14만3591대로 5.3% 증가했고 해외는 53만449대로 7.6% 감소했다.
 
사진/뉴시스
 
업체별로 보면 현대차는 총 37만6704대를 판매했다. 내수는 70여만대로 10.9% 늘었지만 해외는 30만6669대로 7.2% 줄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해외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위축 탓에 해외공장 생산이 감소한 영향 등을 받았다"며 "지역별 대응책을 마련하고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힘쓰는 등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시장에서는 그랜저가 1만11648대 판매되면서 실적을 이끌었다. 아반떼와 쏘나타는 각각 7477대, 5038대로 힘을 보탰다. RV 중에서는 투싼이 7409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이어 팰리세이드(5706대), 싼타페(5157대) 순이었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 5019대를 포함해 총 9567대가 판매됐다.
 
기아차의 판매는 25만6019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 증가했다. 내수는 5만523대로 3.9% 늘었다. 카니발이 9823대로 2개월 연속 기아차 월간 판매 1위를 기록했다. K5(7343대)와 쏘렌토(7009대)도 7000대 이상 팔렸다.
 
해외 판매는 20만5496대로 1.6% 증가했다. 스포티지가 3만4272대로 최다 판매 모델이 됐고 셀토스(2만8314대), K3(2만857대)가 뒤를 이었다.
 
10월에 내수와 수출이 모두 증가했던 한국지엠은 지난달 판매가 2만1384대로 전년 동기보다 45.6% 감소했다. 내수는 6556대로 10.5% 줄었고 수출은 1만4828대로 53.7% 축소됐다. 노조의 파업에 따른 생산 차질 영향이다.
 
내수 시장에서는 경차 스파크(1987대)와 트레일블레이저(1325대)가 판매를 이끌었다.
 
르노삼성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8.7% 감소한 8074대 판매를 기록했다. 내수는 8076대에서 7207대로 10.8%, 수출은 7673대에서 867대로 88.7% 줄었다. 작년 11월 6200대 가까이 수출된 로그 물량이 사라진 영향이 크다.
 
쌍용차는 지난달 1만1859대로 10.3% 증가했다. 내수 판매는 9270대로 5개월만에 9000대를 돌파했다. 전년 동월보다 23.1% 성장한 올 뉴 렉스턴이 상승세를 이끌었다. 최근 5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수출은 2589대로 71%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