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텐션 비토 확진, 가요계 초비상…가수 무더기 검사
입력 : 2020-11-30 15:36:26 수정 : 2020-11-30 15:36:26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그룹 업텐션 멤버 비토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가요계에 비상이 걸렸다.
 
SBS ‘인기가요제작진은 30일 오전 “29인기가요에 출연한 업텐션 멤버 비토가 오늘 아침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업텐션의 모든 동선 및 밀접 접촉자 파악 작업을 생방송 진행 동선과 CCTV 확인을 통해 시작했으나 확인 완료까지는 시간이 다소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모든 방송사 음악방송 제작진에게 선제적으로 업텐션 비토 출연, 접촉 여부 등을 확인하고 필요한 정보를 수집하고 상황 파악을 위해 필요시 서로 공유, 협조까지 부탁했다고 밝혔다.
 
업텐션 소속사 티오피미디어 역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비토 군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공지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비토는 29일 스케줄 종료 후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었다는 사실을 통보 받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이후 30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멤버들 역시 진단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소속사는 비토와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아티스트 및 스태프 직원들이 코로나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소속사 측은 보건 당국의 방침에 따라 방역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비토의 확진 판정으로 인해 업텐션의 추후 스케줄을 취소했다.
 
업텐션은 28MBC ‘음악중심’ 29인기가요무대에 섰다. 비토의 동선 파악이 완료 되면 제작진뿐 아니라 프로그램에 출연한 가수들 역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더구나 음악 방송의 경우 다수의 가수들이 출연하는 만큼 가요계에 비상이 걸렸다
 
업텐션 비토 확진.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