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에 국회도 '셧다운'…정기국회·국감 '불투명'
국회의장·여당 지도부 직간접 접촉…정치권 일정 전면 취소 불가피
입력 : 2020-08-27 14:02:52 수정 : 2020-08-27 14:02:52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국회가 본청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셧다운'되면서 여야 정치권도 정치일정을 모두 중단했다. 특히 입법 수장인 박병석 국회의장과 여당 지도부가 확진자와 직간접적으로 접촉해 9월 예정된 정기국회 의사일정도 차질이 예상된다.
 
27일 국회 사무처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응 대스크포스(TF)는 지난 26일 확진자 확인 후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 소통관 근무자 전원의 귀가 조치를 지시했다. 또 이날 0시부터 본관, 의원회관, 소통관 및 어린이집 건물 등에 대한 방역작업에 착수했다. 해당 건물들은 이날 하루 폐쇄했으며, 추후 조치에 대해선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TF는 또 본관과 의원 회관, 소통관 및 어린이집에 근무하는 인력을 재택근무로 전환하고 1차 접촉자로 파악되는 인원에 대해서는 방역 당국의 안내에 따라 선별검사, 자가격리 등 조치하기로 결정했다.
 
국회가 '셧다운'되면서 이날 예정됐던 각 상임위원회 전체회의와 소위원회의, 결산심사 등의 의사일정은 모두 중단됐다. 정치권도 당초 예정된 각 당의 공개회의 일정과 추가적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국회 폐쇄는 방역을 위해 27일 하루만 진행되지만 여권 인사들과 박 의장이 직간접적으로 확진자를 접촉한만큼 향후 국회 의사일정에도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우선 당장 결산심사 일정에 차질이 빚어졌고 내달 1일 예정된 정기국회 개회식과 결산안 의결을 위한 4일 본회의, 향후 예정된 국정감사 일정 등이 불투명하다.
 
특히 국정감사를 앞두고 각 의원실이 재택근무에 돌입하면서 국감 준비에도 차질이 불가피하다. 화상회의 등을 통해 기존 업무를 진행하고 있지만 시설폐쇄가 장기화될 경우 업무 차질도 예고된다.
 
오는 29일로 예정된 민주당 전당대회도 영향을 받게됐다. 코로나 여파로 역대 최소규모가 예정됐던 전당대회가 국회 코로나 확진으로 더욱 축소될 전망이기 때문이다. 당은 전면 온라인 진행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흥행에는 빨간불이 켜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통합당은 내달 1~2일 예정된 상임전국위 등 일정을 국회 상황에 맞춰 재조정하기로 결정했다.
 
출입기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국회가 폐쇄된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출입구가 봉쇄돼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