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무배제 윤석열 “부당한 처분 끝까지 대응”
"검찰 중립성 지키려 소임 다해" 법적 대응 예고
입력 : 2020-11-24 20:46:36 수정 : 2020-11-24 20:46:36
추미애(왼쪽) 법무부 장관이 19일 본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국회로 들어오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같은 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법무부는 이날 오후 예정했던 윤석열 검찰총장 감찰 관련 직접 대면조사를 취소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2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의해 직무에서 배제되자 “한점 부끄럼 없이 검찰총장의 소임을 다해왔다”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자신에 대한 징계 방침 발표 직후 대검 대변인실을 통해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그동안 한점 부끄럼 없이 검찰총장의 소임을 다해왔다”며 “위법·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그간 윤 총장은 추 장관의 수사지휘와 감찰이 부당하고 위법하다고 주장해왔다. 최근 감찰 관련 대면 조사 요구에 대해서도 진상 확인을 위한 서면 조사엔 협조하되 감찰조사를 개시하기 위한 구체적인 근거나 이유부터 제시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날 추 장관은 "검찰사무에 관한 최고감독자인 법무장관으로 검찰총장이 총장 직무를 수행하는 것이 더 이상 용납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윤 총장에 대한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배제 조치했다.
 
그는 윤 총장이 △언론사 사주와 부적절하게 만났고 △ 조국 전 장관 사건 등 주요 사건 재판부를 불법 사찰했고 △채널A 사건과 한명숙 전 총리 사건과 관련, 측근을 비호하려 감찰과 수사를 방해했으며 △최근 법무부 감찰관실의 대면 조사에 응하지 않아 감찰을 방해했고 △정치적 중립에 관한 검찰총장으로서의 위엄과 신망이 심각하게 손상됐다고 주장했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범종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