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핵심 로비스트' 신모씨 구속
입력 : 2020-11-17 21:08:33 수정 : 2020-11-17 21:08:33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경영진의 정·재계 로비의 핵심에 있는 것으로 알려진 신모씨가 구속됐다.
 
김태균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7일 오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등의 혐의로 신씨에 대한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김 부장판사는 "주요 범죄혐의사실이 소명되고, 현재까지 수집된 증거 자료와 수사의 경과, 범죄의 중대성 등에 비춰보면, 피의자가 도망하거나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인정된다"고 발부 이유를 설명했다.
 
연예 기획사 사장 출신 로비스트인 신씨는 또 다른 로비스트 김모, 기모 씨와 함께 옵티머스 사건 무마 등을 목적으로 정·관계 인사에게 접근해 불법 로비를 벌인 의혹이 있다.
 
신씨는 옵티머스 측으로부터 사무실 등을 제공받고, 옵티머스 내부에서 '신 회장'으로 불린 인물이다. 다른 로비스트들 중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은 6일 발부됐다. 법원은 기씨가 도주했다고 보고 영장실질심사를 취소한 뒤 16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핵심 로비스트 중 한명인 신모씨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변호사법 위반, 배임증재, 상법 위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사기) 등 혐의 관련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