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중일, 코로나 이후 세계 경제 희망 되길"
아세안+3 정상회의서 "협력 강화하고 상생 지혜 논의해야"
입력 : 2020-11-14 16:33:42 수정 : 2020-11-14 16:33:42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서 "한중일이 코로나 이후 시대, 세계 경제의 희망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14일 문 대통령은 화상으로 개최된 이날 회의에서 "우리는 경제의 회복력을 강화하고,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성장 방안을 찾기 위해 지혜를 모으고 협력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 분야에서 코로나 이후 시대를 선제적으로 준비해야 한다"며 "세계 경제는 내년에 코로나 이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국가 간 회복 속도의 차이가 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보호무역의 바람과 금융시장의 불확실성도 여전하다"며 "디지털 경제 전환이 가속화함에 따라 불평등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고 했다.
 
특히 "한 나라의 힘만으로는 해결하기 힘든 문제들"이라며 "아세안+3의 협력을 강화하고 상생의 지혜를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19 대응을 위한 '코로나 아세안 대응기금', '필수의료물품 비축제도'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방역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기업인의 왕래가 확대되기를 기대한다"며 "보건 협력을 한 단계 더 발전시켜 백신·치료제 개발과 공평한 보급에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제23차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