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야, 라임·옵티머스 억지 특검 주장…정치 공세용"
원내대책회의서 "제2이태원 클럽사태 우려, 특단 대책 수립"
입력 : 2020-10-27 10:51:57 수정 : 2020-10-27 10:51:57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한 야당의 특검 주장에 "권력형 게이트가 아닌 금융 사기 사건"이라며 '억지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27일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라임·옵티머스 사건은 금융 사기사건임이 분명해지고 있다. 야당에서 줄기차게 주장하는 여권 실세 로비설도 근거가 없고 권력형 게이트가 아니라는 게 명백해지고 있다"며 "오직 국민의힘만 권력형 게이트라 우기면서 억지 특검을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오히려 전·현직 특수부 검사 커넥션, 야당 정치인 연루 의혹이 일지 않느냐"며 "야당이 특검을 주장하는 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법무부 장관이 지휘권을 발동한 수사를 방해하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이어 "최장 120일짜리 특검을 요구하는 건 정쟁을 내년까지 연장하겠다는 정치 공세용 특검"이라며 "예산 심의를 앞두고 정쟁용 특검을 요구하는 건 제1야당의 민생 포기 선언"이라고 했다.
 
특히 국민의힘이 철야 농성을 언급한 것에 대해 "제1야당이 국감 이후 입법과 예산 심의를 앞두고 특검을 이유로 농성하겠다는 건 뜬금없는 행동, 뜬금없는 정쟁"이라고 지적했다.
 
코로나19와 관련해서는 "이번 주말 핼러윈 데이를 앞두고 제2이태원 클럽사태(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며 "클럽 등 밀폐·밀접·밀집의 3밀 환경을 피해주고, 집단 모임도 자제해달라. 방역당국과 지자체에서는 핼러윈 데이 행사에 안일하게 대처하지 말고 창의적인 특단의 대책을 수립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