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6명 "취업하려면 사교육 필요"
18.3%는 실제 경험있어…연간 비용 420만원
입력 : 2020-10-26 08:22:05 수정 : 2020-10-26 08:22:05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취업 성공을 위해서는 취업 사교육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구직자가 10명 중 6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신입 구직자 994명에게 ‘취업 사교육에 대한 생각’을 설문해 26일 결과를 발표했다. 66.3%는 필요하다고 답했다.
 
전체 응답자의 10명 중 9명(90.2%)가 취업 사교육과 최종 합격 간에 상관관계가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상관관계가 없다는 응답은 9.8%에 머물렀다.
 
또한 전체 응답자의 18.3%가 올해 취업 사교육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받은 이유는 ‘갈수록 취업이 어려워져 불안해서’(49.5%, 복수응답)가 첫 번째였다. 다음으로 ‘취업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서’(46.7%) ‘혼자서는 할 자신이 없어서’(31.9%), ‘빠른 시간에 효과를 보기 위해서’(29.7%), ‘유용한 정보를 얻을 수 있어서’(22%), ‘구직기간이 점점 길어져서’(19.8%)  등의 순이었다.
 
가장 많이 받고 있는 사교육은 ‘직무관련 전문교육’ (36.8%, 복수응답)이었다. 이어 ‘각종 자격증 취득 강의’(34.6%), ‘전반적인 취업 컨설팅’(23.1%), ‘토익 등 공인 외국어 시험’(21.4%), ‘자소서 작성 교습’(19.8%), ‘면접 스피치’(15.9%) 등으로, 직무 전문성을 기르는 취업 사교육을 활용하는 비중이 높았다.
 
연간 취업 사교육 비용은 42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6년 조사인 336만원보다 25% 상승한 수치다. 이 기간 물가 상승률이 연평균 1%대 안팎을 기록한 점을 고려하면 상당한 금액이 오른 셈이다.
 
취업 사교육 비용은 10명 중 4명(35.2%)이 ‘전액 아르바이트로 직접 마련’하고 있었으며, ‘전액 부모님 지원’(27.5%), ‘부모님 지원 및 아르바이트’(19.2%) 등의 방법으로 충당하고 있었다.
 
이들 중 69.2%는 코로나 사태 이후 구직난 때문에 취업 사교육에 더욱 매진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75.8%는 앞으로 취업이 될 때까지 취업 사교육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우러 전체 응답자의 33.2%는 취업을 준비하면서 사교육에 의지하고 싶다는 생각이 항상 들만큼 취업 준비가 어렵다고 느끼고 있었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