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국내 최초 패션 편집샵 분더샵에서 가구 판매
입력 : 2020-10-20 06:00:00 수정 : 2020-10-20 06:00:00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국내 최초 패션 편집숍인 신세계 분더샵이 라이프스타일까지 영역을 확장한다고 20일 밝혔다. 
 
분더샵은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청담 N관 지하 1층에서  ‘웨이브렛(Wavelet)’ 팝업 스토어를 통해 빈티지 가구 특별전을 선보인다. 웨이브렛은 1940년대부터 1960년대까지 이어진 미드센트리 시대의 가구와 조명, 포스터 등을 소개하는 온라인 인테리어 편집숍이다.
 
최근 MZ세대도 생활 장르에 대한 관심이 점점 많아지는 만큼, 젊은 고객들에게도 익숙한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팝업 스토어에서는 전 세대에게 사랑받는 모던 가구의 대명사인 허먼 밀러의 임스 체어 특별전을 준비했다. 희소성 높은 다양한 의자 150여개를 한 곳에서 만날 수 있는 행사다. 제품에 따라 가격은 다양하며 35만~95만원대.
 
지난 7일부터 청담 S관 1층에서는 ‘미뗌 바우하우스’ 팝업 스토어도 진행 중이다. 미뗌 바우하우스는 1919년 독일에서 시작해 1933년까지 생산된 오리지널 바우하우스와 그 계보를 잇는 가구를 선보인다. 이번 기획전에서는 가구뿐만 아니라 조명, 도자기 제품도 만날 수 있다. 또, ‘ㄷ’자로 유명한 ‘토넷’의 의자, 디자인 조명 브랜드 ‘테크노루멘’의 제품 등도 선보인다.
 
분더샵 미뗌 바우하우스 팝업. 사진/신세계 제공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