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직, 민주당 탈당 "잠시 당 떠나 문제 해결하겠다"
"이스타 항공 과제부터 처리, 다시 돌아올 것"
입력 : 2020-09-24 15:59:32 수정 : 2020-09-24 15:59:3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논란에 휩싸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잠시 당을 떠나있겠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당후사의 자세로 더 이상 당에 폐를 끼치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유가 어찌됐든 코로나19 사태로 전국민이 인고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지금, 임금 미지급과 정리해고, 제 개인과 가족들과 관련한 문제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 의원은 "이스타항공 창업자로서 대주주이자 부모로서 현 상황의 무게와 이에 대한 제 책임을 통감한다"며 "그 책임을 피할 생각 추호도 없으며 그렇게 행동해 오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에게 현직 국회의원의 부적절한 처신으로 보이지 않을까 노심초사하면서, 이스타항공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쥐고 있는 많은 사람들을 끊임없이 만나 해결책을 구하고 도움을 청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들과 당원 동지들 모두가 '결국 이상직이 문제를 해결했다'라고 할 수 있도록, 사즉생의 각오로 이스타항공과 그 직원들의 일자리를 되살려 놓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에 관한 의혹을 성심성의껏 소명하겠다. 그리고 되돌아오겠다"며 "국민들과 당원 동지 여러분의 눈높이에 걸맞는 정치인이자 공인으로 다시 서겠다"고 강조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