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10일 8차 비상경제회의 주재…4차 추경안 등 논의
추석 민생안정·방역 및 경기보강 패키지도 다뤄질 예정
입력 : 2020-09-09 16:03:43 수정 : 2020-09-09 16:03:43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10시30분 청와대에서 '제8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2차 재난지원금을 위한 4차 추가경정예산안과 추석 민생안정대책 등을 논의한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9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내일 회의는 정부와 청와대, 당이 한자리에 모여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을 중점으로 논의하는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 회의로 진행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국민들의 경제적 어려움에 대해 정부가 가용가능한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민생안정과 경제회복에 주력하겠다는 의지를 총집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부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이재갑 고용노동·박영선 중소벤처기업·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이 참석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한정애 정책위의장, 정성호 예결위원장이 함께한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 최재성 정무·황덕순 일자리·이호승 경제·윤창렬 사회수석 등이 자리한다.
 
회의에서는 맞춤형 긴급재난지원 패키지와 관련한 4차 추경안과 추석 민생안정 대책이 주로 다뤄질 예정이다. 방역 및 경기 보강 패키지도 논의된다. 회의에서 논의된 4차 추경안은 같은날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국무회의에서 확정된다.
 
임 부대변인은 "정부는 최대한 신속하게 추석 연휴 전 현장지원이 개시될 수 있도록 국회와 긴밀히 소통해나가고자 한다"며 "회의에서 결정된 내용은 오후 4시 홍남기 부총리가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을 통해 자세히 소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8차 비상경제회의 주재하고 4차 추경안 등을 논의한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9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만나서 이야기를 하는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