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기 끝나는 김해영 "민주, 잘못한 것은 인정해야"
"국민들께 진솔하게 말씀드려야 하는데 지도부에서 부족했다"
입력 : 2020-08-28 09:36:34 수정 : 2020-08-28 09:36:34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28일 임기가 끝나는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민주당을 향해 "잘못 한 것은 잘못했다고 국민들께 진솔하게 말씀드려야 하는데 지도부에서 그러한 점이 부족했던 것 같다"고 쓴소리를 던졌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19로 마지막 최고위원회의를 열 수 없어 부득이 이렇게 인사를 대신한다"며 마지막 최고위 발언을 전했다.
 
그는 "그간 현안에 대해 국민들께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말씀드리려고 노력했다"며 "당의 주류 의견과 다르더라도 소수 의견을 과감하게 말하는 것이 당의 다양성을 확장하는 길이고 그 것이 국민 전체와 당에도 도움이 되는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조국 전 법무무 장관과 관련해선 "국민들 사이 갈등과 분열이 크게 일어났고 지금도 당시 국민적 갈등이 잠재적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당시 당에서 국민적 갈등을 조정하고 수습하는 데 있어 제대로 역할을 하지 못한 부분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검찰 개혁은 누구에게나 공정한 검찰권 행사를 위해 당연히 추진해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여러 민생 현안을 시급히 챙겨야 하는 상황을 고려해 우선 순위를 적절히 정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서는 "잘못한 것은 잘못했다고 국민들께 진솔하게 말씀드려야 하는데 지도부에서 그러한 점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솔직하게 잘못했다고 인정하면 국민들께서도 웬만한 것은 이해해 주실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국민들께서 이해해 주시지 못할 정도라면 책임을 지면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3월9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