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스포츠·연예 매체도 전재료 대신 광고료 지급한다
개별기사, 스포츠·연예판 광고 수익도 제공…광고 매출 기준에 기자 구독자 수도 추가
입력 : 2020-08-21 14:30:03 수정 : 2020-08-21 14:30:03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네이버가 스포츠·연예 제휴 매체의 수익 배분 방식을 기존 전재료에서 기사 광고 수익 배분 모델로 변경한다. 
 
네이버는 21일 스포츠·연예 서비스 제휴 언론사들을 대상으로 '2020 스포츠·연예 미디어 커넥트 데이'를 온라인으로 열고 고정 전재료 모델에서 광고 수익 배분 모델로 비즈니스 모델을 변경한다고 밝혔다. 뉴스 제휴 언론사들과 같은 방식으로 전환하는 것이다. 
 
유봉석 네이버 서비스운영총괄은 "스포츠와 연예 서비스는 가장 빠르고 즉각적인 이용자 반응이 모이는 콘텐츠 중 하나"라며 "각 서비스 영역 별 구성과 이용자들의 콘텐츠 소비 패턴이 변화한 만큼 스포츠·연예 서비스 제휴 언론사 비즈니스 모델도 이를 반영해 함께 변경시키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오는 11월부터 스포츠·연예 서비스 제휴 언론사들을 대상으로 개별 협상을 통한 고정 전재료가 아닌 기사를 통한 광고 수익 전액을 제공한다. 광고 수익에는 개별 기사 본문의 광고 수익과 모바일 네이버 메인 스포츠 및 연예 판에서 발생하는 광고 수익 중 기사를 통한 기여분이 포함된다. 스포츠·연예 판 홈의 광고 매출에 대한 배분 기준은 외부 연구진에 의뢰한 뉴스 배분 공식을 기본으로 하되 스포츠·연예 매체의 특성을 반영해 기자 구독자 수를 추가했다. 
 
유 총괄은 "같은 스포츠 경기, 동일한 연예 콘텐츠에 대한 기사라도 이용자들은 본인이 응원하는 구단에 대한 입장이나 콘텐츠에 대해 새롭고 참신한 해석을 제시하는 지의 여부에 따라 구독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이용자들의 로열티를 나타내는 척도로 구독 수치를 활용해 정성적 가치를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네이버 사옥. 사진/뉴시스
 
또 네이버는 올해 4분기부터는 스포츠 및 연예 뉴스 기사에도 기존 뉴스 기사와 마찬가지로 기사 본문 중간광고와 같은 신규 수익 영역을 추가한다. 스포츠·연예 전문 매체도 언론사 홈을 개설할 수 있도록 툴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후 기사와 관련된 개별 영역의 전체 광고에 대한 영업권도 함께 제공한다. 
 
신규 비즈니스 모델 도입 후 기존 고정 전재료 대비 언론사의 수익이 감소하면 별도 재원을 마련해 3년 간 보전한다는 방침이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