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게잡이 노후어선, 최신식 근해통발 표준선형 '탈바꿈'
근해통발 표준선형 시제선 건조
입력 : 2020-07-30 11:00:00 수정 : 2020-07-30 11:00:00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장어, 꽃게 어획을 하는 근해통발 노후어선을 대체할 신형 시제선이 등장했다.
 
해양수산부는 조업 경비를 절감할 수 있는 근해통발 표준선형인 시제선을 건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31일 경북 포항 영일만에서 진수식이 진행된다.
 
현재 통발로 장어, 문어, 꽃게 등을 어획하는 근해통발 어선은 절반 이상이 선령 16년을 넘는 노후어선이다.
 
특히 선형이 좁고 낮아 복원성을 확보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또 에너지 효율이 낮아 연료비가 높고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도 많이 배출되는 환경 문제를 야기한다.
 
해양수산부는 조업 경비를 절감할 수 있는 근해통발 표준선형인 시제선을 건조했다고 30일 밝혔다. 출처/해양수산부
 
어선원을 위한 복지공간도 열악한 실정이었다.
 
이에 따라 해수부는 2017년부터 2021년까지 242억 원을 투입해 연근해 10개 업종의 표준선형을 개발, 보급하는 ‘차세대 안전·복지형 어선개발(R&D) 사업’을 추진해왔다.
 
이번 근해통발 표준어선은 전장 33m로 11명의 선원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탑승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기존 근해통발 어선에 비해 길이(32.5m→33.2m), 폭(6.3m→ 7.1m), 깊이(2.5m→2.6m)를 전반적으로 확장, 복원성을 확보했다.
 
지하 선원실 위치도 1층으로 변경하는 등 넓어진 출입로로 화재 등 비상상황에 탈출이 용이하다. 바람·파도 등의 저항도 적어 기존 선박 대비 유류비 7% 이상을 절감할 수 있다.
 
선원실은 전원 침대실로 변경했고 재래식 화장실을 좌변기로 설치했다. 
 
최용석 해수부 어업자원정책관은 “해양사고 예방 및 어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어선원의 안전·복지를 보장하면서도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는 현대화된 어선 보급이 이뤄져야 한다”며 “2021년까지 차세대 안전·복지형 어선R&D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