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음성' 오진 방지 특허기술, 감염병 진단키트 업체에 이전
수품원 PCR 거짓양성 방지기술, 하임바이오텍에 이전
입력 : 2020-07-19 15:51:29 수정 : 2020-07-19 15:51:29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질병 진단 때 시료의 DNA 오염에 따라 ‘음성’이 ‘양성’으로 오진되는 문제를 방지하는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의 특허기술(PCR)이 코로나19 진단키트에 활용된다.
 
19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이 개발한 유전자증폭(PCR) 거짓양성 반응 방지 기술을 하임바이오텍에 이전한다.
 
하임바이오텍은 코로나19 거짓양성으로 인한 오진 문제를 해결하고자 수품원이 개발한 PCR 거짓양성 반응 방지 기술에 대해 문의하고 기술이전을 요청한 바 있다.
 
해양수산부는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이 개발한 유전자증폭(PCR) 거짓양성 반응 방지 기술을 하임바이오텍에 이전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진/해양수산부
 
수품원의 특허기술은 전 세계 새우 양식산업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는 새우 흰반점바이러스병 진단을 위해 개발한 거짓양성 반응 여부 판정 기술이다.
 
이재훈 하임바이오텍 대표는 “거짓양성 반응을 판별할 수 있는 기술이 접목된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로 오진 가능성을 최소화하는 데 기여하고 싶다”며 “더욱 신뢰도 높은 진단기술을 희망하는 다른 국가에도 널리 전파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양동엽 수품원장은 “수품원이 개발한 진단기술이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신뢰도를 높여, 더욱 정확한 검사를 바탕으로 철저한 방역이 이뤄질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