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 일자리 창출 '투트랙' 구사…2022년 일자리 12만개 늘린다
해양수산 기업지원 강화 등 ‘고용충격 완화’에 주력
경제침체·사회 구조적 대전환, 대응 일자리 창출 추진
해운기업에 기간산업안정기금 추가 금융지원도 검토
스마트항만 전환, 전통산업 취업 연계 프로그램 가동
입력 : 2020-07-22 09:53:35 수정 : 2020-07-22 09:53:35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여파로 고용쇼크를 겪는 해양수산 분야에 대해 2022년까지 ‘12만개 일자리’를 육성한다. 일자리 창출 방안은 기업지원 강화를 통한 ‘고용충격 완화’와 경제침체·사회 구조적 대전환에 대응할 ‘중장기적 일자리 창출’ 등 투트랙(Two Track) 전략을 구사한다.
 
특히 유동성 부족으로 고용유지가 어려운 해운기업에 대해 기간산업안정기금 추가 금융지원을 검토한다. 해운·항만, 수산업 등 전통 해양수산업의 고용유지 노력과 병행해 현장수요를 반영한 취업 연계 프로그램도 가동한다.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는 22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16차 일자리위원회를 열고 ‘해양수산 고용안정 및 일자리대책 추진방향’을 의결했다.
 
해양수산 일자리대책 추진 방향을 보면 연안·어촌의 민간 사회기반시설(SOC) 투자 확대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스마트항만 도입 등 해양수산분야의 디지털 생태계 조성 방안이 담겼다.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는 22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16차 일자리위원회를 열고 ‘해양수산 고용안정 및 일자리대책 추진방향’을 의결했다. 사진/뉴시스
 
해양수산부는 2022년까지 일자리 12만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단기적 방안으로는 지난 3월 시행한 해상여객운송사업의 특별지원업종 지정이 있다. 민간기업 종사자의 고용유지 및 업체 경영안전성 강화를 위한 7차례(해운항만4, 수산3) 지원대책도 가동 중이다.
 
해수부는 유동성 부족 사태를 겪는 해운기업에 기간산업안정기금을 추가 투입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지난 5월 고용유지가 어려운 해운기업에 40조원의 금융지원을 한 바 있다.
 
아울러 한국판 뉴딜을 통한 범부처 연계의 중장기적 새로운 일자리 창출도 추진한다.
 
일자리 창출 기반 강화로는 해운?항만, 수산업 등 전통 해양수산업의 고용유지 노력을 추진한다. 국적해기사, 항만 기존 재직자 전환 교육(스마트항만) 등 현장수요를 반영한 교육·취업 연계 프로그램도 강화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신규어업인에 대한 경영이양직불제 도입을 추진한다. 어촌계원 자격요건 완화(수산업협동조합법 개정), 청년어업인에 대한 창업·정착 자금 및 어선 지원 등도 포함됐다.
 
어촌재생 확산을 위한 어촌뉴딜 300사업과 부산북항 1단계(친수공원 및 비즈니스 거점 개발), 인천 영종도(종합 관광레저단지), 고현항(친수 해양관광도시), 광양항(항만·에너지 허브 복합단지) 등 항만 재개발이 이뤄진다.
 
또 연내 9척 건조를 시작으로 총 114척(34척 건조, 80척 개조)의 친환경선박을 도입할 경우에는 2025년까지 5200개의 신규 일자리 창출도 예상된다.
 
2022년까지 플라스틱 등 해양쓰레기 30% 저감을 목표로 한 바다환경지킴이 인력도 연 1000명 규모다.
 
이 밖에 해양바이오, 수중건설로봇, 해양드론, 해양심층수 등 해양신산업과 해양·수산 모태펀드를 통한 벤처기업 창업도 고용 창출에 마중물 역할을 할 전망이다.
 
한편 환경분야에 대해서는 사회적경제기업 1400개를 육성하고 일자리 1만3000개를 창출할 방침이다.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는 22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16차 일자리위원회를 열고 ‘해양수산 고용안정 및 일자리대책 추진방향’을 의결했다. 사진/여수시청
 
세종=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