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이코노미시대 본격화③)청년빈곤·고독사·여성범죄 등 사회안전망 지원 절실
안전 위주 정책 시행하는 기초단체…의도치 않은 주거 대책 타깃 되기도
입력 : 2020-07-28 06:00:00 수정 : 2020-07-28 06:00:0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주민과 밀접하게 대면하는 기초자치단체들은 체감이 높은 안전 위주의 1인가구 정책을 펴고 있다. 특히 지켜봐주는 가족이나 지인 없이 홀로 세상을 떠나는 사망자가 급증하면서 고독사 방지 대책이 절실한 상황이다. 지난달 25일 기획재정부가 내놓은 '1인가구 중장기 정책방향 및 대응방안' 자료에도 고독사 정부 정책이 부재하고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대응하는 실정이라고 짚은 바 있다.
 
서울에서도 1인가구 비중이 상위권인 마포구는 중장년 고독사 예방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지난해에는 고립된 빈곤 중장년 1인가구를 발굴하고 반찬 공유 사업을 진행했는가 하면, 올해도 중장년 1인 여성가구 중심의 자주모임을 기획했다. 또 지난달부터 다음달까지 '중장년 1인가구 파워업 프로젝트'라는 당사자 인터뷰를 진행해 맞춤 지원책을 추후 마련할 계획이다.
 
독거 노인 비중이 높은 편인 노원구의 1인 가구 정책 역시 독거 중장년과 노인을 주 타깃으로 한다. 새로 전입한 중장년 1인 남성가구는 관할 구역 통장과 공무원이 함께 방문해 생활실태 조사뿐만 아니라 생활에 필요한 구정홍보 사항도 안내한다. 고독사 고위험군 50세대에 대해서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안전 관리를 하고 있다. 온도·습도·조도·움직임 센서가 위험 신호를 보내면 1차 전화 확인, 받지 않을 경우 즉시 집을 방문해 안전을 확인한다. 또 65세 이상 독거노인은 자살 위험군으로 규정해 관리 중이기도 하다.
 
성범죄가 기승을 부리면서 여성 1인가구 안전 정책도 자치구들로 확산 중이다. 지난 2017년 중장년 남성의 고독사 방지 대책을 전국 최초로 시행했던 양천구는 서울시의 지원을 받아 여성 1인가구의 안전을 책임지고 있다. 여성 1인 가구에 지난해 시범사업에서 호응이 좋았던 '안심홈 4종 세트'를 설치하는 내용으로 세부적으로는 △외부 움직임을 감지해 스마트폰으로 사진이 전송되는 CCTV △집안에서 외부를 확인할 수 있는 ‘디지털 비디오 창 벨’ △이중 잠금장치인 ‘창문스토퍼’ △현관문 보조키 등이 있다.
 
아울러 홀로 사는 주민의 주거 대책도 절실해졌다. 주거위기 가구를 대상으로 한 '마포하우징' 정책의 올해 수혜자 13가구 중 10가구가 1인가구다. 독거 주민 위주의 지원 의도가 없는데도 취약 계층의 상당수가 1인가구라는 게 마포구의 설명이다. 인근 서대문구는 반려견 친화형 청년 1인가구 주택인 '견우일가' 12세대를 공급하기로 했다.
 
지난해 10월4일 김수영 양천구청장이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여성가족부 여성친화도시 안전 분야 우수사례 공유·확산을 위한 간담회’에 참석, 양천구의 여성안전 분야 우수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