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제사회에 ICT기반 코로나 방역 경험 공유
사회적 거리두기·3T(진단·역학조사·환자관리) 등
입력 : 2020-04-15 16:00:00 수정 : 2020-04-15 16:00:00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정부가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활용한 코로나19 대응 사례를 주요 20개국(G20)을 비롯한 주요 국가에 공유한다. 국제 사회의 잇따른 한국의 방역 경험 공유 요청에 마련한 조치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정책 공조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자료/기획재정부
 
15일 기획재정부는 ICT 등 한국의 혁신기술을 활용한 '코로나19 정책자료'를 발간했다. 이번 자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특허청 등 관계부처·기관간 협업을 통해 제작됐다. 
 
기재부에 따르면 주요 국가나 국제기구가 한국의 코로나19 대응경험 공유를 요청해오고, 특히 한국의 ICT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대응 사례에 대해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를 국내정부기관·단체는 물론, 재외공관·외국정부와 세계은행(WB), 아시아개발은행(ADB),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기구와 주요 외신에 배포할 계획이다. 
 
정책자료에는 발전된 ICT 기술에 기반한 사회적 거리두기 사례가 담겼다. 화상회의나 정부원격근무서비스(GVPN)을 활용한 스마트워킹을 통해 물리적 접촉 필요성을 제거한다. 자료에 따르면 GVPN 가입자는 지난 1일 기준 현재 8만7000명으로 지난해 말 수치보다 4배 이상 늘었다. 
 
개학 연기에 따라 마련된 온라인 교육 콘텐츠 플랫폼 '에디슨'과 같은 원격 교육 사례도 담겼다. 해당 플랫폼을 활용하면 따로 소프트웨어(SW)를 설치하지 않아도 전산열유체, 계산화학, 나노물리 등 7개 전문 분야에 관한 강의 영상을 볼 수 있고, 시뮬레이션 SW로 가상 실험을 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앱을 이용한 원격의료, 코로나 관련 앱 개발 등도 사회적 거리두기 대표 사례로 꼽혔다.  
 
혁신기술에 기반한 진단(test), 역학조사(trace), 환자관리(treat) 등 이른바 3T 대응도 소개됐다. 진단키트 관련 과학기술 연구개발(R&D),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의료영상 판독 사례가 담겼다. 드라이브 스루, 워크스루 등 창의적인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에 관한 소개도 실렸다. 
 
아울러 데이터 활용 등을 통한 확산 억제방안 등에 대한 내용도 포함됐다. 공공데이터 개방, 마스크 판매정보 공개 등 다양한 기술이 소개됐다. 
 
정부는 한국의 대응 사례에 관심 있는 주요 국가·기관들과 보건·경제 분야 화상 컨퍼런스도 적극 개최할 계획이다. 오는 23일에는 미국 조지워싱턴대 한국학연구소 주관으로 정부와, 워싱턴 소재 싱크탱크, 언론 대상 화상회의를 열고, 한국의 방역, 보건, 경제대응 경험을 공유한다. 
 
기재부 관계자는 "보건·의료 분야 국내 우수 정책을 적극적으로 공유·확산해 전세계 코로나19 대응 위한 정책 공조를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