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전사 부사관, 고공강하훈련 중 한강에 떨어져 사망
입력 : 2019-03-28 16:57:43 수정 : 2019-03-28 16:57:43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고공 강하훈련을 하던 육군 특수전사령부(특전사) 부사관이 한강으로 떨어져 사망했다.
 
육군에 따르면 28일 오전 10시7분쯤 경기 하남시 미사리 낙하훈련장에서 고공 강하훈련을 하던 특전사 소속 전 모 상사가 한강으로 떨어졌다. 육군은 “이날 전 상사는 고난이도의 고공 강하훈련 중이었으며, 사고 직후 현장 구조요원에 의해 응급조치 후 후송했으나 11시25분에 사망했다”고 전했다.
 
군은 정확한 사고원인과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숨진 전 상사와 유가족에 대해서는 최대한의 예우와 지원을 한다는 방침이다.
 
특전사 장병들이 집단 고공낙하 훈련을 하는 모습(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사진/뉴시스를 하고 있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