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가뭄대비' 농촌용수 확보에 44억 투입
입력 : 2019-03-28 15:39:38 수정 : 2019-03-28 15:39:38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매년 반복되는 가뭄 피해를 막기 위한 근본적 해법 마련에 나선다. △새로운 물 자원 확보 △물 시설 강화 △상수도 확충 △가뭄 예측시스템 구축 등 4개 분야에 집중할 계획이다. 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19년 가뭄 종합 대책’을 마련,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도는 정부가 “오는 5월까지는 물 부족 현상이 없을 것”으로 예측한 발표에 기초, 단기 대책보다는 가뭄 문제 해소를 위한 인프라 다지기에 집중할 계획이다. 먼저 새로운 물 자원 확보를 위해 올해 440억원을 투입, 임진강·남한강·평택호 물을 활용하는 ‘농촌용수개발사업’을 계속 추진한다. 사업은 송수관을 활용, 강이나 호수의 물을 농업용수가 부족한 지역 농경지로 보내는 방식이다.
 
‘임진강수계 이용 사업’은 양수장 6개를 비롯해 취수시설에서 물을 끌어오기 위해 설치하는 ‘도수로’ 40km를 설치, 임진강 물을 파주·고양·연천 내 농업용수 부족 지역에 공급하는 내용이다. 2020년 완공 예정으로, 올해 175억원을 투입한다. 사업이 완료되면 농경지 6679ha에 농업용수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게 된다.
 
‘남한강수계 이용 사업’의 경우 양수장 7개와 송수관·용수관 240㎞를 설치해 남한강물을 여주·이천지역 농경지 4400ha에 공급한다. 올해 예산은 110억원이고, 2021년부터 단계적으로 완료할 계획이다. ‘평택호수계 이용 사업’은 평택호 물을 평택·안성지역 농경지 2435ha에 공급하기 위해 양수장 3개소와 송수관 36km를 건설하는 내용이다. 총사업비 461억원 중 올해 155억원이 배정됐다.
 
도는 물 관련 시설을 강화하기 위해 저장 및 공급 시설에 대한 보수·보강공사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올해 247억원을 투입, 여주 등 20개 시·군에 있는 낡은 저수지·보·양수장 등 32개소를 보수·보강할 예정이다. 배수로 개보수 사업 및 노후 농업용 공공관정 정비 등도 함께 시행한다.
 
소규모 관정이나 계곡물에 의존하는 도서 산간지역 등 급수취약지역 주민을 위한 ‘지방상수도 확충 사업’도 지속적으로 진행한다. 도는 올해 223억원을 투입해 가평 등 10개 시·군에 관로 103.7km, 가압장 15개소, 정수장 2개소, 배수지 1개소 등 상수도 시설을 확충한다.
 
빅데이터를 통한 가뭄 예측시스템 적용 대상지역도 확대, 본격적인 활용을 시작한다. 시스템은 지도 기반 서비스에 관정·저수지·양수장 등 각종 수자원 정보와 기상정보를 연결한 후 가뭄 예측 모형을 통해 가뭄 취약지역을 분석·예측하는 방식을 택했다. 도는 지난해 안성·이천·화성·여주·평택 등 5개 시·군을 대상으로 이번 시스템을 적용한 바 있다.
 
도는 가뭄에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가뭄 재난대응을 상황별 4단계인 ‘관심-주의-경계-심각’으로 구분하고, 합동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갈 방침이다.
 
폭염과 가뭄이 이어진 지난해 8월, 대형 살수차가 한 논에 물을 공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