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4월부터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본격 운영
'독립야구단 활성화 추진계획' 마련…정식 종목단체 등록 등 추진
입력 : 2019-03-27 12:00:29 수정 : 2019-03-27 12:00:29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독립야구단’ 활성화를 위한 지원에 나선다. 도가 주관하는 독립야구리그를 운영하는 것은 물론, 협회 등록과 경기도체육대회 등 공식대회 참가 지원을 통해 자생력을 강화하는 내용들 담았다. 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민선 7기 독립야구단 활성화 추진계획’을 마련,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간다고 27일 밝혔다.
 
‘독립야구단’은 프로야구리그와 상관없이 선수단 자체적으로 운영되는 야구팀이다. 프로리그에 진출하지 못하거나 방출된 프로선수 등이 모여 팀을 구성, 경기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전국에 7개 팀이 있으며, 서울과 경기지역에서 주로 활동하고 있다.
 
계획에 따르면 도는 먼저 매년 4월부터 9월까지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를 운영할 예정이다. 참가팀은 △성남 블루팬더스 △고양 위너스 △양주 레볼루션 △연천 미라클 △파주 챌린저스 △의정부 신한대학교 피닉스 등 도내 6개 독립야구단이다.
 
도에 따르면 내달 23일 성남 블루팬더스와 양주 레볼루션 간 개막경기를 시작으로 오는 9월26일까지 매주 1~2회 리그전 형태로 경기가 펼쳐진다. 경기장인 광주 팀업캠퍼스는 광주시 곤지암읍에 있는 복합 스포츠 테마파크로, 국제규격의 야구장 3면을 보유하고 있다.
 
도는 지난해 8월부터 경기도체육회와 경기도야구소프트볼협회, 독립야구단 관계자 등과 만나 참가팀 공모 및 리그 운영 방식 등에 대한 의견수렴을 거쳐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개막에 합의했다.
 
도는 제도권 밖의 독립야구단이 경기도체육회 종목단체인 ‘경기도야구소프트볼협회’ 일반부에 등록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현재 일반부 등록 구단이 없는 상황에서 도가 지원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조치다. 야구단이 협회에 등록하면 도나 시·군 체육회를 통한 종목단체 지원을 받을 수 있어 야구단 자생력 확보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도는 내년 경기도체육대회부터 독립야구단이 시범경기종목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의를 진행하는 한편, 야구 종목이 도 체전과 전국체전에서 정식종목으로 채택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경기도가 ‘독립야구단’ 활성화를 위한 지원에 나선다. 사진은 독립야구단 경기 모습.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