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패싱 언제까지…초조함에 헛발질 연속
성윤모 산업부 장관, 상의·무협 이어 경총도 발걸음…"신뢰 회복까지 시간 필요"
입력 : 2018-11-27 17:09:56 수정 : 2018-11-27 17:10:00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정부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거리두기가 지속되고 있다. 전경련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되면서 재계와 정부의 소통창구 역할을 상실했다. 해체되어야 할 적폐 대상으로까지 거론되는 등 재계 대표단체로서의 지위도 땅에 떨어졌다. 이에 대내외 신뢰 구축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씽크탱크로서의 역할을 강화하고 있지만 성과는 좀처럼 기대에 못 미치고 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오는 28일 한국경영자총협회를 방문해 손경식 회장과 마주한다. 지난 21일 예정된 내방 일정이 성 장관의 개인 사정으로 일주일 미뤄졌다. 성 장관이 경총까지 다녀가면 전경련을 제외한 경제 4단체장과 모두 만나게 된다. 성 장관은 지난 9월27일 취임 이후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 등을 찾았다. 대한상의는 두 달 사이 두 번이나 방문했다. 지난 26일에는 중견기업엽합회 회장단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경총과 마찬가지로 개인 사정으로 취소된 중소기업중앙회 방문 일정 역시 조만간 다시 잡힐 것으로 보인다. 성 장관은 경제단체를 방문해 기업인들을 만날 때마다 기업 활동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전경련은 방문 대상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전경련 관계자 역시 "그간의 흐름을 봤을 때 안 오시지 않을까"라며 말을 흐렸다.  
 
전경련 패싱은 더 이상 새삼스럽지 않다. 문재인정부 출범 후 신임 장관이 재계와의 상견례를 위해 전경련을 찾은 경우는 없다. 성 장관과 같은 날 취임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도 경총, 대한상의, 중기중앙회 등을 차례로 방문했지만 전경련으로는 발길을 하지 않았다. 대통령 해외 순방은 물론 지난 9월 평양에서 열린 제3차 남북 정상회담에도 동행하지 못했다. 당시 경제단체 중에서는 대한상의, 경총, 중기중앙회가 특별수행원에 이름을 올렸다. 올 들어 전경련이 주최한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 행사(2월), 전경련 CEO 하계포럼(7월), 보아오 아시아포럼 서울회의 2018(11월) 등에 이낙연 국무총리,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이 참석한 적은 있지만 전경련과의 관계 개선 신호로 해석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평가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지난 19~20일 보아오 아시아포럼 서울회의 2018을 개최했다. 사진은 개막식에 참석한 주요 내빈들. 사진/전경련
 
전경련은 과거 위상 회복을 위해 절치부심 중이지만 세간의 시선은 여전히 차갑다. 다수의 기업들은전경련과 함께 거론되기를 꺼린다. 지난 19~20일 열린 보아오 아시아포럼 서울회의 2018는 국내 주요 그룹들의 참여가 저조해 흥행에 실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동북아 지역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최대 규모의 보아오포럼 지역회의라는 홍보가 무색하게 행사장은 한산했다. 조찬 모임과 개막식 전 VIP 티타임 등에 최태원 SK 회장,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깜짝 등장했으나, "인사만 하러 들렀다"며 선을 긋는 모습이 역력했다. 
 
한반도 평화 무드에 맞춰 남북 교류에 일조하겠다는 취지로 만들어진 '남북경제교류특별위원회(특위)'도 예기치 않은 구설에 올랐다. 지난 7일 창립 회의를 열었지만 향후 활동계획 등에 대한 구체적 논의 없이 마무리되며 "보여주기식 행사"라는 지적이 뒤따랐다. 이날 회의에서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위 위원장으로부터 북한을 방문할 기업인 모집을 해달라고 부탁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경련은 회원사와 특위 소속 기업들을 대상으로 방북 의사를 타진했으나 대부분의 기업들이 난색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계획은 현재 통일부가 "시기상조"라며 제동을 걸어 보류된 상태다. 전경련 고위 관계자는 "적폐 기관에서 왔다는 외부의 시선에 직원들의 사기가 크게 떨어진 것이 사실"이라며 "누구를 탓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어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신뢰 회복을 목표로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