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선관위 후보 등록…“김태호 후보에 TV 토론 요청”
입력 : 2018-05-24 13:51:00 수정 : 2018-05-24 13:51:00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는 24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김태호 후보가 함께하는 과거팀이 다시 경남을 뒤로 돌릴 것인지, 문재인 대통령과 김경수가 함께하는 미래팀이 경남 위기를 극복하고 완전히 새로운 경남을 만들어낼 수 있는 선거로 갈 것인지 선택의 기로에 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지방선거 후보 등록 첫날인 이날 경상남도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직접 후보 등록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번 선거에서 경남이 앞장서 문재인정부가 추진해나가고 있는 경제살리기, 좋은 일자리 늘리기, 평화와 번영정책이 성공할 수 있도록 해야 경남과 대한민국이 함께 살아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발목 잡기나 흠집 내기, 네거티브 같은 낡은 구태정치가 아니라 경남의 경제를 살리고 경남을 새롭게 변화시켜달라는 도민들의 요구를 절박하게 경남 곳곳에서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또 “남북관계의 개선이 대한민국과 경남의 경제를 살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이 기회를 살릴 수 있는 후보가 누구인지, 경남 경제를 누가 대통령과 정부를 설득해서 살려낼 수 있는 그런 능력과 힘을 갖고 있는지 경남도민들께서 선택하고 판단할 수 있는 그런 선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광역선거이기 때문에 TV 토론이 자주 있어야 한다”며 “어떤 정책과 생각으로 선거를 치르고, 도정을 이끌려고 하는지 도민들의 알 권리를 보장하는 정책선거가 돼야한다”며 토론을 거부하고 있는 한국당 김태호 후보에게 TV 토론에 나올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이어 “경남 경제를 살릴 수 있는 방안을 함께 찾고 나눌 수 있는 곳이 있다면 어디든 달려가겠다. 경상남도 곳곳을 땀으로 적시겠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가 24일 경상남도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 등록을 마친 뒤 기자 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경수캠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