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광장 3.7배 확대…'역사·민주주의 상징'으로
보행자 중심 친환경 광장 조성…승용차 이용, 대중교통으로 전환
입력 : 2018-04-10 16:17:21 수정 : 2018-04-10 18:35:26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광화문광장이 4배 가까이 넓어져, 보행이 중심이 되고 역사·민주주의가 활성화되는 공간이 된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종진 문화재청장은 10일 오후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광장의 역사성과 시민성을 강화한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기본계획(안)'을 발표했다.
 
현재 1만8840㎡인 광화문광장을 오는 2021년까지 세종문화회관 방향으로 확장해 2만4600㎡ 규모의 시민광장으로 탈바꿈하며, 광화문 앞을 가로지르는 사직·율곡로 자리에 4만4700㎡의 역사광장을 조성한다. 지금 규모의 3.7배 넓어지는 것이다.
 
시민광장에는‘태양의 도시 서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태양광 시설을 입힌다. 투수면적도 대폭 확대해 친환경 광장으로 조성하며, 휴식과 문화공연이 상시 가능한 공간으로 운영한다. 일제강점기 때 훼손됐던 월대를 복원하고 월대 앞을 지켰던 해태상도 원래의 위치를 찾아 광장 쪽으로 이동한다.
 
광장이 생기는 사직·율곡로는 기존 새문안로5길을 확장·활용해서 우회시키고, 일부 구간과 세종대로는 기존 10차로에서 6차로로 축소한다. 세종대로, 사직·율곡로 차로수 감소로 인한 교통 체증을 최소화하기 위해 차량 통행 분산 및 도심외곽 안내체계 개선 등 남북축 우회도로 개편 방안을 마련하고, 교차로 개선 및 차로 운영 조정, 이면도로 교통정온화 등의 대책을 시행한다.
 
장기적으로는 한양도성 녹색교통진흥지역 특별종합대책인 도로공간 재편, 자동차 통행관리, 친환경 교통으로 전환 등 도심 내 승용차 수요관리 정책을 병행해 교통 수요를 꾸준히 감축한다. 또 도심 내 승용차 이용을 대중교통으로 전환하기 위해 광화문 일대 역사 신설 등 대중교통 인프라 확충 방안도 정부와 협의해 나간다.
 
서울시는 광화문광장을 중심으로 서촌·북촌·인사동·정동 등 주변 지역을 걷기 좋게 연결해 도심을 활성화하고, 광장 주변의 공공·민간건물은 저층부를 상업, 휴게공간으로 개선하도록 관리할 계획이다.
 
이날 기본계획안 발표 후 질의응답 순서에서는 2021년 완성되는 광장에서 집회를 얼마나 허가할 것인지에 대해 질문이 있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앞으로 집회가 더 활성화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역사광장의 경우 역사성을 존중하는 행사·문화가 있었으면 하지만, 시민광장은 시민이 자유롭게 활동하는 공간"이라며 "나무가 있다고 해서 공원이 아니고 광장"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 역시 “광장의 양적인 규모가 커지면서 시민 활용도가 높아질 것"이라며 "지금과는 차원이 다른 광장의 즐거움을 시민이 맛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21년 확장되는 광화문광장 조감도. 사진/서울시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