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앞두고 사과 등 성수품 공급 확대"
정부, 10대 품목 1.4배 더 풀어…10만원 이하 선물스티커 부착
입력 : 2018-01-28 15:57:46 수정 : 2018-01-28 15:57:52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정부가 설 명절을 앞두고 물가 잡기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배추·사과·한우 등 10대 성수품의 경우 공급 물량을 평소보다 1.4배 늘린다.
 
28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설 연휴 2주 전인 내달 1일부터 14일까지 농·축산물 수급 안정 대책을 추진한다.
 
정부는 배추, 무, 사과, 배,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계란, 대추, 밤 등 설 명절에 수요가 많은 10대 성수품을 선정했다. 이 기간 시중에 풀리는 10대 성수품 하루 물량은 8035톤으로 평소 5706톤보다 1.4배 많다.
 
채소·과일의 경우 정부 비축물량과 농협계약재배 물량을, 축산물은 농협 도축물량과 관련단체 회원 보유물량을, 임산물은 산림조합 보유물량을 중심으로 공급한다. 특히 축산물의 경우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계란의 공급량 합계를 작년보다 21.4% 더 늘린다.
 
청탁금지법 개정에 맞춰 10만원 이하의 소포장·실속형 선물세트도 다양하게 준비한다. 과일은 중소과로 구성한 과일세트를 공급하고, 한우는 소포장과 국거리용 등 주요 부위를 할인판매 하는 식이다.
 
특히 국내산 농축산물의 선물을 주고받을 수 있도록 청탁금지법 가액 한도 이내임을 표시하는 '선물 안내용 스티커'를 활용하기로 했다. 정부는 최근 청탁금지법 시행령을 개정시행하면서 농수산물과 농수산물이 50% 넘게 포함된 가공품의 선물비 상한액을 기존 5만원에서 10만원으로 상향조정한 바 있다.
 
한편 설 명절 농축산물 수급안정대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설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반'이 지난 25일부터 운영되고 있다. 품목별 공급상황과 가격동향을 매일 점검하고, 공급불안 등이 우려되는 경우 신속한 협업을 통해 수급안정조치를 취하게 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수요가 집중되는 10대 성수품의 원활한 공급 및 알뜰 소비 지원과 함께 청탁금지법 개정에 따른 우리 농산물 선물하기 홍보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설 명절을 앞두고 물가 잡기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배추·사과·한우 등 10대 성수품의 경우 공급 물량을 평소보다 1.4배 늘린다. 사진/뉴시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