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70% “인적성 검사 너무 어려워”
어려운 이유 1위, “기업별 검사 유형이 천차만별이어서”
입력 : 2017-10-12 08:40:03 수정 : 2017-10-12 08:40:11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이번달 주요 기업들의 인적성 검사가 예정된 가운데 많은 구직자들이 인적성 검사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12일 올해 하반기 공채에 도전하는 구직자 216명을 대상으로 ‘인적성 검사’에 대해 조사한 결과, 75.9%가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먼저 인성 검사에 어려움을 느끼는 이유로는 ‘기업별 검사 유형이 천차만별이라서’(52.4%, 복수응답) 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인재상에 자신을 맞춰야 한다는 압박 때문에’(39%), ‘평소 접해보지 않던 유형의 검사라서’(34.8%), ‘시간에 비해 문항수가 지나치게 많아서’(29.3%), ‘준비할 수 있는 기간이 짧아서’(18.9%), ‘스스로에 대해 깊게 생각해 본 적이 없어서’(18.9%), ‘시중에 판매되는 교재와 실제 검사가 달라서’(13.4%)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적성검사가 어려운 이유 역시 ‘기업별 검사 유형이 천차만별이라서’(57.9%, 복수응답)가 단연 높았다. 다음으로 ‘평소 접해보지 않던 유형의 문제라서’(42.1%), ‘시간에 비해 문항수가 지나치게 많아서’(36.6%), ‘시험 난이도가 높아서’(29.3%), ‘준비할 수 있는 기간이 짧아서’(22.6%), ‘시중에 판매되는 교재와 실제 시험이 달라서’(19.5%) 등이 있었다. 
 
구직자들은 적성검사 영역 중 가장 어려운 부분으로 ‘수리 영역’(40.7%)을 꼽았다. 이어 ‘공간지각 영역’(17.3%), ‘언어 영역’(14.8%), ‘추리 영역’(8.6%), ‘기업 관련 정보’(7.4%), ‘최신 이슈’(6.2%), ‘상식’(3.7%) 등의 순이었다. 
 
구직자들은 하루 평균 3시간을 시험 준비에 투자하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3시간’(22.2%), ‘30분 이내’(17.3%), ‘1시간’(17.3%), ‘2시간’(16%), ‘4시간’(7.4%), ‘6시간’(7.4%), ‘5시간’(6.2%), ‘9시간’(2.5%) 등의 순이었다. 또 이들은 평균 3개 기업의 인적성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인적성을 준비하는 방법으로는 ‘문제집 풀기’(77.8%,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커뮤니티 비법 및 후기 참고’(23.5%), ‘온라인 강의 수강’(23.5%), ‘인적성 스터디’(13.6%), ‘오프라인 강의 수강’(8.6%) 순으로 답했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기업마다 인적성검사의 유형이 다르기 때문에 어떤 기업의 인적성을 보게 될지 알 수 없는 구직자들은 동시에 여러 기업의 인적성을 준비해야 한다는 사실에 부담을 느끼게 되는 것”이라며 “인적성의 경우, 큰 틀에서는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많기 때문에 먼저 기본 유형을 충분히 익히고, 기업별 특징에 맞춰 대비하는 방식으로 공부하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조언했다. 
 
자료/사람인.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