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65% “연휴기간은 구직활동에 전념”
계획 중인 구직활동 1위, ‘채용공고 검색’
입력 : 2017-09-21 08:53:29 수정 : 2017-09-21 08:53:29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최장 10일에 달하는 긴 추석 연휴에 구직자 10명 중 6명은 추석 연휴에도 구직활동에 전념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람인이 21일 이 구직자 528명을 대상으로 ‘추석 연휴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64.8%가 올 추석 연휴에도 쉬지 않고 ‘구직활동을 할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 해보다는 구직활동을 한다는 응답자의 비율이 낮아졌다. 사람인이 지난 해 추석에 실시한 동일 조사결과에 따르면, 구직활동을 한다는 응답이 71.9%로 이와 비교하면 7.1%p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연휴에도 구직 활동을 하려는 이유로는 ‘취업이 급해서’(70.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어차피 마음 편히 쉴 수 없어서’(38.3%), ‘놀기에는 추석 연휴가 너무 길어서’(26.3%), ‘쉬는 것이 눈치 보여서’(21.6%), ‘취업 관련 잔소리를 듣기 싫어서’(15.5%), ‘목표기업의 공고가 언제 뜰지 불안해서’(15.2%), ‘생활 리듬을 깨고 싶지 않아서’(14.6%)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계획하고 있는 구직활동으로는 ‘채용공고 서칭’(78.9%,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 작성’(53.5%), ‘면접 준비’(22.8%), ‘자격증 준비’(15.8%), ‘포트폴리오 등 자료준비’(9.1%), ‘인강 및 학원 수강’(7.3%), ‘어학 시험 준비’(5.8%), ‘스터디 그룹 공부’(4.1%) 등이 있었다. 
 
또 이들 중 45.6%는 구직활동을 이유로 귀성 혹은 명절 친지 모임에 가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반면, 추석 연휴에 구직활동을 하지 않으려는 구직자(186명)는 그 이유로 ‘어차피 집중이 안될 것 같아서’(53.8%,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했고, 이어 ‘잠시라도 쉬고 싶어서’(44.1%), ‘가족, 친지들을 보고 싶어서’(21%), ‘평소 준비를 충분히 하고 있어서’(9.7%), ‘부모님이 원하셔서’(2.7%) 등의 이유를 들었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긴 추석 연휴를 쉬면 평소 유지해오던 구직활동리듬이 깨질까 불안한 마음이 클 것”이라며 “하지만 오랜만에 가족과의 시간을 가지면서 심리적인 안정감을 얻는 것이 이후 구직활동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만큼 생활리듬이 깨지지 않는 선에서 취업준비 시간과 휴식 시간을 적절히 조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자료/사람인.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