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최종 투표율 58%…전남 63.7%, 대구 54.8% '서고동저'
더민주-국민의당 혈투에 호남↑, 새누리 공천파동에 영남↓
입력 : 2016-04-13 21:14:23 수정 : 2016-04-13 22:42:05
[뉴스토마토 이성휘기자] 제20대 국회의원 총선거의 최종 투표율은 58.0%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2년 19대 총선의 54.2%보다 3.8% 포인트(p) 높고, 2014년 6·4 지방선거 56.8%보다 1.2%p 높은 수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오후 전국 17개 시·도 유권자 4210만398명 중 2443만1533명이 투표에 참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당초 지난 8~9일 진행된 사전투표에서 513만1721명이 참여해 12.19%로 역대 최고의 투표율을 보였고,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적극 투표참여층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돼 투표율이 ‘마의 60%’를 넘기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지만 60%의 벽은 끝내 넘지 못했다.
 
지역별로는 서고동저 현상이 뚜렷했다. 야권의 텃밭 호남지역은 모두 60%를 넘는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지만 여권의 텃밭 영남 지역은 대부분 전국 평균을 밑돌아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구체적으로 전남은 63.7%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전북은 62.9%, 광주도 61.6%로 60%를 넘겼다.
 
반면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 대구는 54.8%로 전국 최하위를 기록했다. 다만 새누리당 김문수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가 맞붙은 대구 수성갑은 64.0%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부산(55.4%), 경북(56.7%), 경남(57.0%)도 전국 평균이하였다. 영남권이지만 노동계의 목소리가 강한 울산은 59.2%로 전국 평균을 상회했다.
 
영·호남의 상반된 투표율과 관련해 다양한 해석들이 나온다. 호남지역은 더민주와 국민의당이 야권의 적통을 둘러싸고 치열한 주도권 다툼을 펼치면서 지역민의 정치 관심도가 높아졌고, 덩달아 투표율도 높아졌다는 분석이다.
 
영남지역의 낮은 투표율은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운영 뿐만 아니라 새누리당 공천파동에서 노출된 친박(박근혜)과 비박간 계파갈등에 실망한 여권 지지층들의 투표 기피현상이 현실화 된 것이라는 해석이 힘을 얻고 있다.
 
이와 같은 상반된 투표율은 여야 비례대표 의석수에도 일정부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영·호남의 정치적 성향을 고려하면 여당보다는 야당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여야가 승부처로 꼽은 수도권의 경우 서울이 59.8%의 투표율을 기록해 전국 평균보다 1.8%p나 높았다. ‘박근혜 정권 심판론’이 유권자들을 투표장으로 이끈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경기는 57.5%, 인천은 55.6%로 전국 평균 이하였다.
 
충청 지역의 경우 더민주를 탈당하고 이해찬 후보가 무소속 출마한 세종이 전국 2위 63.5%라는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대전은 58.6%로 평균 이상이었고 충북(57.3%), 충남(55.5%)은 평균 이하였다. 이밖에 제주는 57.2%, 강원은 57.7%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시간대별로 살펴보면 오전 6시 투표가 시작되고 비와 황사 등 궂은 날씨 탓에 낮 12시까지 투표율은 21.0%에 그쳤다. 이는 지난 19대 총선과 지방선거의 동 시간대와 비교해 각각 4.4%, 2.3%p 낮은 수준이었다.
 
그러나 오후부터 날씨가 양호해지면서 투표율은 상승세를 탔다. 오후 1시 사전투표와 재외·선상·거소투표 등이 합산되면서 37.9%의 투표율을 기록해 지난 총선의 같은 시간대 투표율 32.4%을 앞질렀다.
 
오후 3시에는 투표율이 46.5%까지 오르며 2014년 지방선거의 동 시간대 투표율(46.0%)을 추월했다. 오후 4시에는 50.2%, 오후 5시에는 53.5%를 기록했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