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멕시코 비즈니스 포럼' 개최…양국 기업인 400여명 한자리
박용만 회장 "한국은 멕시코의 친구"…민간 협력채널 강화 주문
입력 : 2016-04-05 10:39:17 수정 : 2016-04-05 10:56:20
[뉴스토마토 김진양기자] 역대 최대 규모의 한국과 멕시코 경제인들이 모여 양국간 경제협력을 다짐했다. 이 자리에는 멕시코 순방 중인 박근혜 대통령도 참석해 양국 경제인들을 격려했다. 
 
4일(현지시간) 대한상공회의소는 코트라(KOTRA), 멕시코 무역투자기술위원회(COMCE)와 공동으로 멕시코시티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한·멕시코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2010년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포럼 이후 6년 만에 열린 이날 행사에는 한국과 멕시코를 대표하는 기업인 400여명이 자리했다. 
 
한국 측에서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허창수 전경련 회장, 김인호 무역협회 회장, 박성택 중기중앙회 회장 등 주요 경제단체장과 김재홍 코트라 사장, 박상진 삼성전자(005930) 사장, 정진행 현대차(005380)) 사장, 백석현 SK해운 사장, 조성진 LG전자(066570) 사장, 김상헌 NAVER(035420) 사장, 김원기 POSCO(005490) 사장, 조현상 효성(004800) 부사장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멕시코 측에서는 일데폰소 과하르도 비야레알 경제부 장관, 발렌틴 디에즈 모로도 무역투자기술위원회 회장, 프란시스코 곤잘레즈 디아즈 무역투자진흥청 사장 등 정부 관계자와 기업인 200여명이 참석했다.  
 
박용만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오늘날 멕시코는 중남미에서 가장 빛나는 국가이자 '아즈텍 타이거'라는 말에서 보듯 글로벌 불황 속에서도 매년 경제성장률을 높여가고 매달 3만5000개가 넘는 창업이 일어나는 역동성을 지닌 곳"이라며 "멕시코가 중남미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새로운 차원의 '데킬라 효과'를 만들어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멕시코가 부상하는 자랑스런 여정에 한국은 진정한 아미고(Amigo)가 될 것"이라며 "FTA에 거는 경제인들의 기대가 아주 크다"고 전했다. 박 회장은 "양국 협력이 반세기를 넘었고 교역도 중남미 최대 수준인 만큼 협력을 뒷받침할 제도적 틀의 마련이 필요하다"며 "하루 빨리 FTA 협상이 재개되기를 기대한다"고도 당부했다.
 
이날 포럼에서 대한상의는 멕시코 무역투자기술위원회와 경제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한·멕시코 FTA 체결을 위한 공동기반 조성에 최선의 협력을 다하기로 합의했다. 양국 진출을 가로막는 규제와 장애물을 해소하고 투자·무역 촉진을 위한 적극적인 정보 교류도 약속했다. 
 
발렌틴 디에즈 멕시코 무역투자기술위원회 회장은 "한국과 멕시코 양국 기업인들이 멕시코시티에 모여 다양한 경제협력 분야를 논의하는 자리를 갖게 된 것은 매우 의미가 크다"며 "대한상의와 무역투자기술위원회의 업무협약은 양국 기업인들의 교류가 더욱 활성화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세계 20대 경제권 중 한국이 FTA 체결을 하지 못한 국가는 멕시코와 브라질뿐"이라며 "중남미 최대 교역국인 멕시코와의 FTA 협상을 빠른 시일 안에 재개될 수 있도록 멕시코 경제계와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