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김영삼 전 대통령 영결식
26일 오후 2시 여의도 국회에서 거행
입력 : 2015-11-25 15:37:49 수정 : 2015-11-25 15:37:49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 국가장 영결식이 26일 오후 2시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뜰에서 거행된다. 행정자치부는 25일 유족과 협의를 거쳐 영결식 세부계획을 발표했다.
 
행자부에 따르면 영결식에 앞서 가족과 측근 중심의 발인식을 가진 뒤 김 전 대통령 운구차량은 26일 오후 1시25분 서울대학교병원 빈소를 출발한다.
 
오후 2시 운구행렬이 여의도 국회에 입장하면서 영결식이 시작된다. 국민의례와 고인에 대한 묵념을 한 뒤 장례집행위원장인 정종섭 행자부 장관이 고인의 약력보고를 한다.
 
조사는 장례위원장인 황교안 국무총리가 낭독하며 추도사는 김영삼민주센터 이사장인 김수한 전 국회의장이 맡는다.
 
종교의식은 고인과 가족의 종교인 기독교를 시작으로 불교, 천주교, 원불교 순으로 진행된다. 이어 고인의 생전 영상 상영, 헌화와 분향, 추모곡 연주 등이 이어진다.
 
끝으로 조총이 발사되고 운구차가 안장식이 거행되는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으로 출발하면서 영결식은 마무리된다. 운구행렬은 김 전 대통령 상도동 사저와 김영삼 대통령 기념도서관을 경유할 예정이다. 안장식은 오후 4시부터 약 1시간30분 동안 거행된다.
 
행자부 관계자는 “정부는 경건하고 엄숙한 영결식을 통해 고인이 그토록 염원했던 국민 통합과 화합의 자리가 마련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고 김영삼 전 대통령 국가장 영결식장 설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