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 전 대통령 빈소 비통함 속 조문 이어져
여야 당대표·이명박 전 대통령 등 조문
박근혜 대통령 애도…귀국 후 조문할 듯
입력 : 2015-11-22 15:46:26 수정 : 2015-11-22 18:08:34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빈소는 비통하지만 차분했다. 22일 오전 0시 22분 김 전 대통령이 서거한 뒤 첫 조문객은 김수한 전 국회의장이었다. 빈소가 마련되기도 전인 이날 오전 2시10분쯤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김 전 의장은 "애통한 마음은 말로 다할 수 없다. 이렇게 갑자기 가시리라고는 생각도 못했다"며 비통한 마음으로 애도를 표했다. 그는 상도동계 핵심인물 중 한 명으로, 김 전 대통령 재임시절 마지막 국회의장을 역임했다.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3층 1호실에 빈소가 마련되면서 본격적인 조문행렬이 이어졌다.
 
이날 오전 8시40분쯤 빈소를 찾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김 전 대통령은 최초의 문민정부를 열어 우리 사회의 민주화를 실질적으로 이루신 정치지도자였다"고 애도하고 "저는 김영삼 대통령의 정치적 아들이다. 김 대표는 고인 가시는 길에 정성을 다해 모시겠다"고 말했다. 상도동계 막내격인 김 대표는 김 전 대통령이 민주화추진협의회를 결성성할 때 창립멤버로 활동했다.
 
김 대표에 이어 '3김 시대' 마지막 한 축인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휠체어를 타고 조문했다. 그는 "신념의 지도자로서 국민 가슴에 영원히 기억될 분"이라며 고인을 애도했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도 지도부와 함께 빈소를 찾아 깊은 애도를 표했다. 문 대표는 "김 전 대통령께서는 이 땅에 민주화 역사를 만드신 아주 큰 별이셨다. 민주화운동을 이끌고 하나회 척결로 문민정치를 확립하셨다"며 고인의 넋을 기렸다.
 
이명박 전 대통령도 "이 나라의 마지막 남은 민주화의 상징이 떠나셨다"며 안타까워했다. 이날 빈소를 찾은 이 전 대통령은 차남 김현철씨 등 유족을 만나 위로하면서 "서울대 병원에 계실 때 병문안을 갔었는데 꼭 완쾌해서 자주 뵙자고 했더니 고개를 끄덕이셨다"며 고인을 추억했다.
 
황교안 국무총리와 국무위원들, 여야 의원 등 정치인들의 조문행렬이 계속됐으며 박원순 서울시장도 빈소를 찾아 애도하고 내일부터 서울시청 앞 광장에 일반인들을 위한 추모시설을 설치해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전두환 전 대통령과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도 각각 보도자료와 애도문을 통해 김 전 대통령의 서거를 슬퍼했다. 이 여사는 조만간 빈소를 직접 찾아 조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대통령은 김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접하고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깊은 애도와 함께 "관련법과 유족의 뜻을 살펴 예우를 갖춰 장례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 차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머물고 있다. 박 대통령은 해외 일정을 마치고 돌아오는 23일 또는 그 직후 직접 빈소를 찾아 조문할 것으로 보인다.
 
김 전 대통령의 장례는 국가장으로 치러지며 장의위원장은 황교안 국무총리가 맡는다. 장지는 국립현충원에 마련되며 장례기간은 5일장, 영결식은 26일 오후 2시 국회의사당 본관 앞에서 엄수된다.
 
22일 김영삼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3층 1호실 앞 장사진을 이룬 취재진 사이로 유족 조문객들의 모습이 보이고 있다. 사진/최기철 기자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